대북 특사단, 김정은 위원장과 4시간 회동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사단이 지난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접견하고 이어 만찬까지 진행했다.

접견과 만찬에 걸린 시간은 오후 6시부터 10시 12분까지 4시간 12분 걸렸다.

출처 청와대

접견과 만찬은 조선노동당 본관에 있는 진달래관에서 이뤄졌다. 남쪽 인사가 조선노동당 본관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접견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영철 당 부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이 참석했다.

이어진 만찬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조평통위원장 리선권, 통전부 부부장 맹경일, 서기실장 김창선이 참석했다.

특사단은 6일 후속 회담을 가진 뒤 오후에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