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준비

구글이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지디넷>은 구글이 자체적인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해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조용히 준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를 인용·보도했다.

블록체인은 분산형 원장 기술로, 암호화폐 거래의 기반을 이루고 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작동된다.

블록체인

블록체인은 거래에 대한 모든 기록을 담은 원장을 네트워크 참여자 모두 보유하고, 여러 노드에서 이뤄지는 원장 변경 내용을 공유한다. 이같은 분산 원장 아키텍처는 거래 투명성을 높이고, 중앙에서 통제 불가능하도록 할 뿐 아니라 보안성을 높인다. 화폐거래 외에 금융, 물류, 전자계약 등의 분야서 블록체인 기술에 투자하고 있다.

블록체인과 클라우드 기술의 결합도 가능하다. 구글은 블록체인에 사용자 거래와 서비스별 생성 데이터를 기록해 투명성과 보안을 개선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에서 개발 중인 블록체인 기술은 폐쇄형 원장(ledger)으로 남지 않는다. 구글은 라이선스를 제공해 고객 보유 인프라서 폐쇄형 블록체인을 운영하게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과 모회사 알파벳은 디지털 원장 기술에 초점을 맞춘 스타트업 다수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 측은 “많은 신기술처럼 우리는 블록체인의 잠재적인 용도를 탐색하는 여러 팀을 갖고 있다”며 “그러나 용도나 계획을 특정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구글의 양자 컴퓨터(quantum computer)

블록체인을 클라우드 서비스 형태로 내놓은 업체로 이미 IBM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있다.

IBM은 수년간 블록체인 기술에 투자하고 있다. IBM은 오픈소스 하이퍼렛저 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기업을 위한 폐쇄형 블록체인 구축 서비스를 IBM 클라우드서 판매한다.

최근 IBM 블록체인 플랫폼 스타터플랜을 출시했다. 기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비즈니스에 쉽고 저렴하게 활용하도록 하는 옵션을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아이덴티티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사용하고 있다. 애저 클라우드로 기업용 블록체인 구축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아직 공식 서비스를 내놓지 않은 상태다. 다만, 소투스, 삼성, 코다 R3, 포킷독 등과 파트너 협약을 맺고 클라우드 서버에서 분산 원장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얼라이드마켓리서치는 2016년 분산원장 시장 규모를 2억2800만달러 규모로 추정했다. 2023년까지 54억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