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DSR 적용 ‘대출한도 줄어든다’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이 26일부터 도입된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들은 대체로 고 DSR 분류 기준을 100%로 잡고, 신용대출의 경우 150%, 담보대출은 200%를 대출 가능 마지노선으로 설정했다.

DSR은 개인이 금융회사에 상환해야 하는 연간 대출 원리금 대비 연 소득 비율을 뜻한다. 총부채상환비율(DTI)이 주택담보대출만 따졌다면 DSR은 신용대출과 자동차할부금, 카드론 등 모든 종류의 부채를 따진다.

예를 들어 연봉이 5000만원인 사람이 연 4.0%의 금리로 마이너스통장에서 5000만원을 빌려 썼다면 DSR는 14%다. 1년간 내야 할 이자 200만원(5000만원X0.04)과 10년 만기를 적용해 1년간 상환해야 하는 원금을 500만원으로 계산한 값이다.

여기에 주택담보대출과 자동차할부금, 카드론 등의 원리금까지 합쳐 연 상환액이 총 5000만원에 이르면 DSR 100%로, 은행권이 예의주시하는 고 DSR 대상이 된다. 연간 상환액이 7500만원이라면 DSR 150%로 추가 신용대출이 어려워진다.

지난해 4월 은행권 최초로 DSR을 적용해왔던 KB국민은행은 종전 기준인 300%를 폐기하고 100%를 고 DSR 분류 기준으로 잡았다.

DSR이 100%를 넘기면 대출 종류에 따라서 금액이 제한된다.

신용대출은 DSR 150% 이내로, 담보대출의 경우 최고 200%까지만 대출을 해준다. 이 비율을 넘어설 경우 대출을 거절한다.

또 고 DSR 대상은 고위험 여신군으로 분류해 분기마다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주택자금대출

KEB하나은행 역시 고 DSR 분류 기준은 100%다. 100% 이하는 현행 기준대로 심사하지만 초과할 경우 별도의 심사 운용기준에 따라 꼼꼼하게 따진다.

신용대출의 경우 DSR가 150%를 초과하고 신용평가사(CB) 신용등급 8등급 이하면 원칙적으로 대출을 거절한다.

담보대출은 200% 초과에 CB 9등급 이하는 대출 거절 대상이다.

우리은행은 대출 기준이 더 깐깐하다.

DSR 비율이 100% 이상인 고 DSR 대상자가 신용대출을 받을 때 CB등급 1∼3등급까지는 취급하지만 4등급 이하이면서 DSR이 150%를 초과하면 대출을 자동거절한다.

4등급 이하면서 DSR 비율이 100∼150%이면 본점에서 신용대출 여부를 따로 심사한다.

이외 대출에 대해서는 1∼6등급은 취급하고 7등급 이하는 영업점이 아닌 본부에서 심사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은 신용대출은 물론 부동산 외 담보대출에 대해서도 DSR이 100%를 초과하면 신용등급 7∼10등급에는 정밀심사를 진행한다. 이보다 신용등급이 좋으면 대출을 취급할 수 있도록 했다.

부동산 담보대출의 경우 DSR 150%를 초과하고 신용등급이 7등급 이하면 정밀심사 대상이다.

신한은행은 DSR 100% 초과 시 이를 고 DSR로 분류하되 대출취급 제한선을 상품마다 달리 둘 예정이다.

신용대출의 경우 신용등급에 따라 최고 DSR 150%까지 대출 가능 금액을 제한하고, 150%를 초과할 경우 본부에서 심사한다.

담보대출의 상한선은 신용등급에 따라 최고 DSR 250%까지다. 신용등급이 좋더라도 DSR 200%를 넘기면 본부에서 별도로 심사한다.

또 DSR가 높다고 무조건 대출을 거절하기보다는 은행 자체 신용등급에 차주의 DSR를 반영하고 총점을 매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까지 신(新) DTI 시행으로 주택담보대출 받기가 어려워졌다면 이번 DSR는 신용대출을 새로 받으려는 사람들에게 큰 부담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