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일랜드에 체납 세금 17조원 납부 합의

애플이 17조원이 넘는 체납 세금을 아일랜드에 납부하게 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아일랜드 재무장관인 파스칼 도노후는 애플로부터 130억 유로(17조1000억원) 법인세를 6월부터 받기로 합의했다고 24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이 세금은 유럽연합(EU)이 2016년 8월 판정, 애플이 아일랜드에서 누려온 조세 혜택을 추징한 것이다.

애플과 아일랜드는 그러나 EU 판정에 불복해 이의를 제기하고 지금까지 납세를 미뤄왔다.

하지만 유럽에서 미국 IT(정보기술) 대기업을 겨냥한 조세 회피 논란이 거세지면서 압박에 시달리던 애플은 지난해 12월 백기를 들었고, 이번에 아일랜드 당국과 구체적 납세 일정과 방식을 합의했다.

양측 합의에 따르면 애플은 체납 세금을 6월 말부터 내기 시작해 10월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며 에스크로 계좌 송금 방식을 사용할 예정이다. 에스크로는 거래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제삼자가 자금을 보관하는 제도다.

아일랜드는 법인세율을 12.5%로 낮게 유지해 애플을 포함한 다국적 기업을 줄줄이 유치해왔으나 EU의 세금 추징 판정 탓에 제동이 걸릴까 우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