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에 꺼진 ‘드루킹’ 불씨 살리려는 한국당

자유한국당의 초조한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드루킹 사건이 남북정상회담의 ‘훈풍’에 묻힐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드러내느라 안달이 나 있다. 이는 <조선일보>와 <한겨레> 보도에 여실히 드러난다.

지난 27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의실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공개시청 했다(출처 더불어민주당)

<조선일보>는 김성태 “드루킹 사건, 남북정상회담으로 가릴 수 없어···5월 국회서 특검 처리해야”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더불어민주당원 여론 조작 의혹 사건(드루킹 사건)의 특검을 위해서 5월 임시국회가 반드시 소집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댓글 조작 규탄 및 특검 촉구대회’에 참석해 “아무런 성과도 내실도 없는 남북정상회담에 가려 (드루킹 사건의) 진실이 조작되고 진실이 왜곡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라는 리드의 기사를 보도하며 남북정상회담의 ‘훈풍’을 경계했다.

관련 기사
김성태 “드루킹 사건, 남북정상회담으로 가릴 수 없어···5월 국회서 특검 처리해야”

<한겨레>는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의 이같은 보도를 두고, ‘드루킹 정국’ 불씨 살리려···남북 훈풍 차단 나선 한국당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자유한국당이 “맹공을 퍼붓고 있다”고 표현했다.

<한겨레>는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판문점 선언)을 놓고, 자유한국당이 연일 “남북 위장평화쇼”, “허울뿐인 회담” 등이라 비판하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 정상회담 ‘훈풍’이 6·13 지방선거까지 이어질 것을 경계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선 모습이다.

라는 보도를 냈다.

관련 기사
‘드루킹 정국’ 불씨 살리려···남북 훈풍 차단 나선 한국당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당원들은 29일 오후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댓글조작 규탄 및 특검 촉구대회’를 열어 정상회담 결과를 비판하고 ‘드루킹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와 당 지도부 및 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당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드루킹 사건’으로 불리는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한 특별검사법 수용을 요구하는 ‘댓글조작 규탄 및 특검 촉구대회’를 개최했다(출처 자유한국당)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아무런 성과도 내실도 없는 남북정상회담에 가려 진실이 조작되고 은폐되고 있다”며 “남북회담이 지금은 당장 국민의 눈과 귀를 호도할 수 있을지 몰라도, 댓글·여론조작의 추악한 뒷거래와 코를 찌르며 진동하는 썩은 냄새를 감추지는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특히 6·13 지방선거를 40여일 앞두고, 남북정상회담이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될까 우려하는 시선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남북정상회담 자체가 언급되는 상황을 피하려는 모양새다.

논평자료에는 관련 내용을 지난 27일 이후 내지 않고 있으며, 29일에는 드루킹과 뉴스에 관련된 이슈만을 3건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세를 몰아 남북정상회담을 계속해서 의제로 내놓을 기세다. 29일에만 4건의 남북정상회담 관련 논평을 내며 드루킹 관련 논평은 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