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주한미군 철수 발언···문 대통령이 직접 진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체제 확립에 속도전이 붙는 가운데 문정인 특보의주한미군 철수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2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가지고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이다.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이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또한 임종석 비서실장이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문 대통령의 말을 전달한 뒤대통령의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해 달라고 전했다.

앞서 문정인 특보는 지난달 30일 미국의 한 외교전문지에 기고한 글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내용의 기고를 했다.

용산 미군기지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고려하고 있는 것 아닌가하는 의구심을 나타내기도 했으나 문 대통령이 직접나서 이같은 논란을 진화하면서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는 반대로 문 특보의 기고글이 자칫 한미 관계를 넘어 한반도 평화체제 확립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한 것으로도 풀이 할 수 있다.

한편 문 특보의 기고글로 촉발된 논란에 대해 야당과 여당은 각자의 입장을 내보였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일관된 입장은 주한미군은 평화 지킴이로 계속 주둔한다는 것”이라며민주당은 주한미군 주둔 필요성의 확고한 입장을 다시 밝힌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발언 논란에 대해 “주한미군 철수가 청와대 입장이 아니라면 문정인 특보를 즉각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후보는 이번 문 특보의 발언에 대해현 단계에서 어떤 형태의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