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문재인 정부 평화 프로세스 ‘적극 지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지난 4월 27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의실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공개시청 했다(출처 더불어민주당)

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는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에 대해  “지난 70년 한반도 분단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시대를 만들어 가는 새 장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추 대표는 남북한의 선언문은 남과 북의 진심과 진정성이 담겨져 있었다면서 뜨거운 감동이었다”라고 극찬했다.

또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남북 선언문에 극찬을 보낸 것에 대해 세계는 지금 전쟁갈등이 아닌 공존과 통합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 대표는 북미 회담의 중요성을 설파하면서 지금 우리가 가는 평화의 길은 지난 역사에서 단 한 번도 가지 않은 미증유의 길이자, 두번 다시 맞이하기 어려운 천재일우의 기회다그렇기에 우리는 어렵게 이뤄놓은 남북 평화 분위기를 잘 발전시켜 동북아 평화나아가 세계평화로 발전시켜야 나가야 할 역사적 책무가 있다”며 “결단코 양보할 수 없는 소명이자사명이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 역시 “남북 정상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성공적인 첫 걸음을 내딛었고국민들의 응원을 받으며 한 발 한 발 보조를 맞춰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판문점 선언이 국민 모두가 바라는 전쟁 없는 평화의 한반도번영의 한반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불가역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필요한 제도화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줄 것을 야당에게 주문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