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파 연관설, 박진영 이어 배용준도 강력부인

구원파 논란에 휩싸인 박진영이 입장을 내놓은 데 이어 배용준도 공식 입장을 밝혔다.

2일 배용준 소속사 키이스트는 배용준의 구원파 논란에 대해 “배용준은 현재 보도되고 있는 구원파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키이스트 측은 “개인적 친분이 있는 박진영이 주최하는 순수한 성경공부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구원파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논란에 선을 그었다.

출처 배용준 인스타그램

앞서 구원파 논란의 중심에 선 박진영 역시 입장을 내놓은 바가 있다.

구원파 논란 보도가 나간 직후 박진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제가 돈 내고 제가 장소를 빌려 제가 가르친 성경공부 집회가 구원파 집회라고요?”라며 “100명이 제 강의를 듣기 위해 모였고 그중에 속칭 ‘구원파’ 몇 분이 제 강의를 들어보고 싶다고 와서 앉아있었는데 그게 구원파 모임이라고요?”고 해당 보도를 반박했다.

모임에 대해 박진영은 “4년 전 친구와 둘이 일주일에 두 번 모여 성경공부를 하다가 친구의 친구, 또 그 친구의 친구가 더해져 이제 한 30명 정도 모이는 모임을 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보도에 대해 박진영은 “사실 확인조차 없이 이런 글을 보도하신 거죠”라며 “모든 피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시게 될 것입니다”라고 경고했다.

이후 박진영은 자신의 트위터에 종교 간증문을 게재했는데 이 글에서 박진영은 자신에게 종교적 믿음이 생긴 배경에 관해 설명하는 등 자신과 관련된 구원파 논란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한편 구원파 논란은 지난 2일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의 보도를 통해 불거진 논란으로 <디스패치>는 박진영이 지난 3월 구원파 전도 집회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