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미국 GPU 가상화 기업 ‘비트퓨전’에 투자

미국 GPU 가상화 기술 업체 비트퓨전에 지분투자
GPU 가상화 기술로 성능은 2~4배↑, 비용은 최대 50%↓
해외 선진기술 확보와 전략적 제휴로 클라우드 사업 집중 육성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GPU 가상화 기술 업체인 미국 비트퓨전(Bitfusion)에 투자했다고 10일 전했다.

삼성SDS

비트퓨전은 △인공지능 서비스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분석 등 고성능 연산에 필요한 GPU(Graphic Processing Unit) 자원을 가상화해 효율적으로 관리해 주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GPU는 직렬처리 방식인 CPU(Central Processing Unit) 대비 AI, 빅데이터 실시간 분석 등 많은 양의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할 수 있어 최근 시장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비트퓨전의 기술을 클라우드 서비스에 적용하면, GPU 성능을 2~4배 높여주고, 비용 또한 최대 50% 절감시켜 줌으로써 삼성SDS는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GPU(Graphic Processing Unit)는 그래픽 처리장치의 약자로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처럼 그래픽 영상 등과 관련한 연산을 매우 빠른 속도로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장치다. 최근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자율주행차 등에서 사용중이며, 구글의 AI 알파고에도 GPU가 탑재됐다.

삼성SDS는 아마존, MS, 오라클 등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버투스트림, 스팟인스트 등 클라우드 선도기업들과 협력해 최첨단 기술을 확보하면서 클라우드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삼성SDS 김호 클라우드 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비트퓨전의 차별화된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삼성SDS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SDS는 차별화된 미래 핵심 기술을 적기에 확보하고 Inorganic 성장을 확대하기 위해 투자를 동반한 사업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비트퓨전은 2015년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인텔l 및 델 출신 연구원들이 모여 설립한 GPU 가상화 신기술 업체다. CEO는 마이클 짐머만이며, GPU 가상화 기술 기반의 상품 플렉스다이렉스 등을 통해 GPU 자원을 효율적으로 할당 및 서비스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시스코, VMware, Xilinx 등과 기술협력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