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아웃링크 선택하라는 네이버의 꼼수

네이버가 “뉴스 편집 더 이상 안 한다”더니 실상은 “인공지능 에어스(AiRS) 뉴스편집을 도입한다”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네이버의 ‘틀’로 보게 되는 ‘인링크’ 방식에서, 뉴스를 클릭하면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되는 ‘아웃링크’ 방식으로의 전환도 개별 매체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에서 개선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빼고,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뉴스판’을 도입하기로 했다. 뉴스판은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두 번째 화면에 두기로 했다. 사용자 개인 관심에 초점을 맞춘 뉴스를 사용자가 직접 편집하는 가칭 ‘뉴스피드판’도 신설키로 했다.

댓글 정책은 각 언론사가 직접 결정하게 된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지방선거 기간까지 정치·선거기사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하고, 사용자가 댓글 영역을 클릭했을 때만 볼 수 있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결국, 달라지는 건 없는 셈이다. 인공지능 뉴스편집과 인링크가 뉴스판, 뉴스피드와 결합하면 네이버 뉴스는 “공룡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링크’를 통해 네이버가 영향력을 유지하는 작금의 상황에서 개별 매체에 아웃링크를 선택하라는 결정은 언론사에게 권력을 통한 ‘협박’을 행사하는 것이나 다름없으며, ‘아웃링크로 전환할 의지가 없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모바일 첫 화면에서 두 번째 화면으로 뉴스판을 옮기는 것에 대해서도 대단한 것인 양 발표했지만, 이것이야말로 정말 달라지는 건 없다.

<조선일보>는 네이버의 이번 방침에 “여전히 많은 문제가 남아 있다”고 봤다.

네이버는 모든 기사를 ‘아웃링크’로 일괄 전환하지 않고 개별 언론사가 원할 경우 지금처럼 ‘인링크’ 방식을 유지하겠다고 한다. 언론이라고 하기 어려운 수많은 ‘언론사’가 힘을 갖고 기업을 협박할 수 있는 것은 순전히 네이버를 이용한 것이다.

기업들이 두려워하는 것은 이 언론사들이 아니라 네이버다. 엉터리 언론사들과 네이버를 연결하는 방식이 바로 ‘인링크’다. 이 ‘인링크’를 그대로 두면 네이버의 유사 언론 행위와 사이비 언론의 갑질이 없어질 수 없다.

관련 기사
네이버 ‘인링크’ 놔두면 ‘뉴스 장사’ 계속하겠다는 것

<한겨레>는 선정적인 기사가 쏟아질 것을 우려했다.

이번 대책이 진일보한 것이긴 해도 만만치 않은 숙제가 남는다. 편집권을 갖게 된 언론사 쪽에서 트래픽을 늘리기 위해 선정적인 기사들을 쏟아낼 수 있다. 네이버가 앞으로 마련할 ‘광고·낚시성 기사 등 규제 가이드라인’에 세밀한 대책을 담아야 할 것이다.

기사 클릭 때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아웃링크’ 방식 도입을 추후 검토 과제로 유보한 것도 논란을 부를 수 있다. 정치권은 아웃링크를 의무화하는 법 개정안을 발의해 놓은 상태다. 강제로 추진되기보다는 네이버와 이해 당사자들 간의 협의를 통해 해법을 찾는 게 바람직하다.

관련 기사
“뉴스 편집 손 뗀다”는 네이버 방침, 바람직하다

<프레시안>은 네이버가 편집권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뜻으로 봤다.

당장 의문이 생긴다. 인공지능 편집은 편집이 아닌가. 인공지능 학습 경로를 개발하는 건 결국 사람이다. 뉴스 편집에서 사람이 완전히 손을 떼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인공지능이 편집 기준 학습을 충분히 할 정도로 관련 데이터가 쌓인다손 쳐도 AI가 추천한 기사가 곧 중요한 기사라 보기도 어렵다. 예를 들어, 여성의 신체를 노출한 기사가 중요한 기사로 선택되고, 중요한 시사성을 지닌 기사는 노출되지 않을 가능성이 충분하다.

관련 기사
아웃링크로 장사? 언론은 야한 뉴스 넘치길 바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