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GM, 한국GM 정상화에 7조7000억원 투입

정부와 GM이 한국GM 정상화를 위해 71억5000만 달러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한국GM 관련 협상결과 및 부품업체·지역지원방안을 추인했다고 밝혔다.

한국GM에 대한 총 투입 자금 71억5000만 달러 중 GM은 64억 달러(한화 6조9000억원), 산업은행은 7억5000만 달러(한화 8000억원)를 각각 부담하기로 했다.

GM은 한국GM의 기존대출금 28억 달러(3조원)는 올해 안에 전액 출자전환하고, 한국GM의 설비투자 등을 위해 모두 36억 달러(3조9000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2대 주주로서 올해 안에 한국GM의 시설투자용으로 모두 7억5000만 달러를 출자한다.

한국GM 부평공장

GM과 2대주주인 산업은행은 강도 높은 실사 결과, 경쟁력 있는 신차 배정과 고정비 절감 노력 등이 이행될 경우, 매출원가율과 영업이익률이 점차 개선되면서 영업정상화와 장기적 생존이 가능할 것으로 분석했다고 정부는 전했다.

최종실사 결과에 따라 산은은 GM측과 이같은 경영회생방안을 마련했다고 정부는 덧붙였다.

산은은 11일 GM에 법적 구속력이 있는 금융제공확약서(LOC)를 발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