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 최신 댓글만 나온다

네이버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선거 관련 기사에서 댓글 비노출을 기본값으로 하고 정렬을 최신순으로 하는 등의 조치를 적용했다고 16일 전했다.

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는 이전처럼 댓글이 바로 노출되지 않고 댓글페이지를 클릭해야 볼 수 있다. 해당 언론사 페이지로 연결해주는 링크도 덧붙였다.

정치·선거 관련 기사의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한다. 조작 논란이 일었던 ‘순공감순’ 등 다른 정렬 기준은 제공하지 않는다.

또 전체 기사에서 트위터나 페이스북 계정을 사용한 댓글 작성을 못 하도록 했다. 소셜 계정은 휴대전화 번호 인증을 받지 않아 매크로 공격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이번 조치는 네이버가 지난 9일 뉴스·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이다. 네이버는 3분기 중에 모바일 첫 화면에서 자사가 편집하는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빼는 등 조치를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