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위메프·쿠팡·티몬’ 납품업체 갑질 적발

위메프·쿠팡·티몬 등 국내 유명 소셜커머스 업체가 납품업체에 ‘갑질’을 했다가 처음으로 적발됐다.

위메프-쿠팡-티몬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혐의로 위메프·쿠팡·티몬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억30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업체별 과징금은 위메프 9300만원, 쿠팡 2100만원, 티몬 160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