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간부 징계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을 사용한 MBC <전지적 참견시점>의 제작진과 간부가 징계를 받았다.

MBC는 24일 “<전지적 참견시점> 진상조사위원회의 징계요청에 따라 열린 인사위원회는 본부장 감봉 6개월, 부장 감봉 2개월, 피디 감봉 3개월, 담당 조연출 정직 1개월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전지적 참견 시점> 담당 부장과 연출, 조연출 3명은 경질돼 앞으로 프로그램 제작에서 배제된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는 제작진뿐만 아니라 간부도 징계를 받은 데 대해 “프로그램 제작의 직접적인 책임뿐 아니라 관리 감독 및 지휘책임을 물어 이처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MBC는 “재발 방지를 위해 PD들을 대상으로 국내 인권활동가, 방송심의·법률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회사 차원의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방송사고 예방매뉴얼을 보완·강화했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최승호 “‘전지적 참견시점’ 사태, 개인의 악행 아닌 MBC 구조적 문제”

한편,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이 경질되면서 재정비 시간을 가진다. 현재 중단된 녹화와 방송 재개일은 미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