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유해콘텐츠 걸러 낼 ‘AI’ 개발

페이스북이 살인 등 흉악범죄나 자살·자해 장면 등을 담은 라이브 스트리밍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걸러 낼 칩(chip)을 개발하고 있다고 미국 IT매체들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인공지능(AI) 수석엔지니어 얀 르쿤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비바테크놀로지 콘퍼런스에서 독자적인 머신러닝(ML) 프로세서 개발 계획을 밝혔다.

페이스북은 이미 서버 설계와 마더보드, 데이터센터 칩 개발 분야에서 상당한 진척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얀 르쿤은 “누군가 살인 또는 자살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생중계해 페이스북에 올린다면 우린 그런 유해 영상을 곧바로 제거할 것”이라며 “그러려면 엄청난 컴퓨팅 파워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는 “에너지 효율을 최대한 높인 칩을 디자인하기 위해 많은 회사와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칩 개발에는 인텔, 삼성, 엔비디아 등이 협력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앞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스북에 자살 충동 영상 등 유해 콘텐츠가 넘쳐난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인력 3000명을 고용해 나쁜 콘텐츠를 걸러내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나 전 세계 22억명이 사용하는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의 방대한 규모 때문에 인간이 일일이 걸러내기에는 한계에 다다랐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머신러닝을 응용한 칩으로 단숨에 유해 콘텐츠를 필터링하는 기술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머신러닝 칩 개발에는 구글 모기업 알파벳이 알파고 AI 등으로 한발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글은 지난해 텐서 프로세싱 유닛(TSU) 2.0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