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만에 최대폭 감소한 ‘하위 10%’ 월소득 84만원

우리나라 최저소득층의 소득이 15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근로소득이 3분의 1 이상 급감한 것이 주 요인이다.

27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소득 10분위(10구간)로 나눠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 중 소득 하위 10%(1분위)는 올해 1분기 기준 월평균 명목소득이 84만1203원이다.

1년 전보다 12.2%(11만7368원)나 줄었다. 감소액과 감소율 모두에서 관련 통계가 있는 2003년 이후 가장 컸다.

가장 큰 원인은 근로소득 감소로, 1년 사이에 24만712원에서 15만934원으로 35.6%(8만7978원) 급감했다.

물가변동 영향을 배제한 실질소득을 대략 계산해보면 최저소득층의 소득 감소폭은 더 커진다.

1분기 하위 10% 가구 실질소득은 80만9160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3.3%(12만4573원) 줄었다. 감소 폭과 감소율은 역시 2003년 이후 최대다.

이는 2015년 가치를 기준으로 환산한 것이다.

사진=소득격차

1분기 실질 소득은 2012년 1분기(78만9772원) 이래 6년 만에 가장 작은 수준이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에는 1년 전보다 17.5% 늘었는데 올해 1분기에는 상황이 급격히 달라졌다.

하위 10% 가구의 소득은 최저생계비에 한참 미달한다. 2015년 기준 2인 가구 최저생계비가 105만148원이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소득 상위 10%(10분위)의 월 소득은 올해 1분기 1271만7465원(명목)으로 1년 전보다 10.7%(122만5064원) 늘었다.

실질소득은 1223만3037원으로 9.3%(103만8414원) 증가했다. 증가율·증가폭 모두 최대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