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원회’ 발족

네이버가 자사의 뉴스 배열 투명성 향상을 위한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원회’를 발족했다고 30일 전했다.

이 위원회는 ‘뉴스 검색’과 ‘에어스(AiRS)’, ‘AI헤드라인’ 등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데이터 처리 및 모델링 과정에서의 적절성을 검토해 올해 3분기 안에 보고서를 펴낼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5월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에서 개선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위원회는 컴퓨터공학·정보학·커뮤니케이션 등 3개 분야 전문가 11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을 맡은 KAIST 맹성현 전산학과 교수는 “뉴스 검색과 기사 배열에 이용되는 알고리듬뿐 아니라 인공지능·기계학습 데이터 및 실험 절차 등 다양한 관점에서 사용자에게 적절하고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서비스가 개발되고 있는지를 꼼꼼히 살펴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말 뉴스 서비스 혁신을 위해 최고경영자(CEO) 직속 ‘운영혁신프로젝트’ 조직을 신설하고 뉴스 배열 등과 관련해 외부 전문가 검증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1월에는 ‘기사 배열 공론화 포럼’을 구성하고 3월에는 ‘댓글 정책 이용자 패널’을 발족하는 등 외부인이 참여하는 기구를 계속해서 꾸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