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국내 모바일 동영상 사용시간 1위

유튜브가 국내 모바일 동영상 앱 총 사용시간의 약 86%를 차지했다는 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은 지난 5월 한 달 동안 국내 모바일 동영상 앱 사용시간을 조사한 결과 3043만명이 291억분을 쓴 유튜브가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관련 앱들의 총 사용시간인 341억분의 85.6%에 해당한다.

유튜브

지난해 5월 같은 조사에서 78.7%를 차지했던 유튜브는 1년 새 7%포인트가량 점유율을 더 높이며 시장 장악력을 끌어올렸다.

2위는 ‘아프리카TV’로, 201만명이 총 11억분을 사용해 3.3%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그 다음은 점유율 2.0%를 기록한 ‘네이버TV’(497만명·6.6억분)가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 2만3000여명을 대상으로 5월 한 달 동안 앱 사용시간을 집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모집단인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수(3800만여명)의 성별·연령별 인구분포와 스마트폰 사용 비율을 고려한 표본집단(95% 신뢰수준에서 오차 범위 ±0.65%) 조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