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총평, 민주 ‘압승’·한국 ‘몰락’·미래 ‘폭망’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다. TK과 제주를 제외하고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전국을 싹쓸이했다.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11석을 확보했다. 포털에 ‘민주당 싹쓸이’가 상위 검색어로 올라간 것은 이번 지방선거가 전 국민적인 관심사였음을 시사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사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당대표직을 내려놨다. 홍준표 대표는 14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모두가 다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원 동지 여러분 후보님들 모두 수고하셨다.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길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14일 오후 홍준표 당 대표는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하고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결과를 책임지며 당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홍 대표는 지상파 3사(KBS·MBC·SBS) 출구조사 결과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당 개표상황실에서는 최종 개표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원외 당협위원장과 당원들이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책임을 통감한다”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쇼크’·‘유승민 사퇴’

대권주자였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갔다가 본전도 찾지 못했다. 안철수 후보는 연이은 선거 참패로 정계 은퇴까지 거론되고 있다. 정치적 거취마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바른미래당은 안철수 후보를 비롯해 이번 지방선거 승리에 사활을 걸었으나, 17개 광역단체장, 12개 국회의원 재·보궐에서 단 한 곳도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유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14일 열린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사퇴 기자회견

이어 그는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며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역·기초·재보선 압승’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14곳에서 승리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번 선거는 국민들께서 평화와 경제, 민생에 손을 들어주신 것”이라며 “그 뜻을 가슴 깊이 새겨 더욱 겸손히 무거운 책임감으로 집권당으로서 과제를 잘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13일 더불어민주당 제7회 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

가장 치열했던 경남지사 선거에선 김경수 당선인이 김태호 한국당 후보를 꺾었다. 선거 막판 ‘여배우 스캔들’로 논란에 휩싸였던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 역시 승리를 거머쥐었다.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당선인은 3선에 성공했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도 12석 중 11석을 얻었다. 전국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총 71곳의 수도권(서울·경기·인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67곳을 차지했다. 열세로 판단됐던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에서 2곳을 확보했다. 한국당은 나머지 4곳에서 기초단체장을 냈다.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 선거에서는 조희연 서울교육감 당선인, 이재정 경기교육감 당선인 등 진보 성향 교육감이 14명 당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