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골드만삭스 ‘무차입 공매도’ 검사 1주일 연장

금융감독원이 무차입 공매도 의혹이 제기된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에 대한 검사를 22일까지 1주일 연장한다.

금감원은 지난 4일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에서 60억원 규모의 공매도 미결제 사고가 발생하자 이날 종료를 목표로 4명을 투입해 검사를 벌여왔다.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

그러나 외국에 요청한 자료에 대한 답변이 시차 문제로 늦어진 데다 검사 중간에 현충일, 지방선거 등 공휴일이 있어 검사 시간이 부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골드만삭스증권 서울지점은 350개 코스피·코스닥 종목에 대해 공매도 주문을 냈다.

영국 런던 골드만삭스 인터내셔널의 미국 뉴욕지점에서 주식 공매도 주문을 위탁받아 거래를 체결하려 했지만 20개 종목은 결제되지 않았다. 미결제 주식은 138만7968주로 약 60억원 규모다.

이후 골드만삭스 측은 19개 종목은 이달 1일 매수했고 1개 종목은 4일 차입해 5일 결제를 완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