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몽드, 최순실의 추락은 이제 시작일 뿐

박 대통령 “몸과 마음 지배”한 교주 최태민
주술적 능력 물려받은 딸, 박과 40년 지기
끝내 카메라 앞에 서서 “죽을 죄 졌어요”

프랑스 최고 권위의 일간지 <르몽드>가 검찰에 긴급체포된 최순실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 27일 이 사건을 ‘최순실 게이트’로 규정하고 당시까지의 상황을 전했던 이 신문은 나흘 만에 최순실의 귀국과 검찰 출두가 이어지자 속보를 내면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Choi Soon-Sil, lors de son arrivée au bureau du procureur, le 31 octobre à Séoul. YONHAP / AFP
Choi Soon-Sil, lors de son arrivée au bureau du procureur, le 31 octobre à Séoul. YONHAP / AFP

서울에 머물고 있는 필립 메스메르 도쿄 특파원은 31일 “한국 대통령을 휘청거리게 만든 그 친구, 최순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쓰고 최순실의 행적에 대해 다시 한 번 자세하게 다뤘다. 기자는 첫 기사 이후 주말 동안 박 대통령이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들의 사표를 지시한 일,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일, 청와대가 압수수색의 대상이 된 일 등을 덧붙였다.

기자는 최순실이 “이번 사건으로 자신이 이득을 챙겨왔던 어떤 관계의 종말을 고하게 됐다”며 최순실 개인에 초점을 맞췄다. 기자는 최태민과 박근혜의 오래된 인연에 대해 설명한 뒤 최태민 사후인 “1994년 최순실은 종파의 우두머리 자리를 물려받았다”고 적었다. 이후 1997년 박근혜가 정치에 투신한 뒤 최순실이 은밀하게 움직인 점을 지적했다.

기자는 또 ‘팔선녀’라는 모임의 존재와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황태자로 불렸던 차은택, 가방 업체 대표였던 고영태 등 최순실의 측근들에 대해 설명했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특혜에 대해서도 소개하고 최 씨가 “딸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걸 꿈꾸고 있었다”고도 썼다.

기자는 최순실이 한국에 오기 며칠 전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한국에 돌아갈 뜻이 없다는 걸 밝혔지만 그녀의 추락은 피할 길이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검찰청 앞의 수많은 취재진 앞에서 그녀가 힘겹게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고 말한 걸 염두에 둔 듯 기자는 기사의 서두에 “최순실에게 있어 추락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적었다.

출처 뉴스프로

기사 바로가기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