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내일 오전 11시 최순실 게이트 중간 수사 발표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 중간 수사 결과를 오는 20일 발표한다.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지검장)는 이날 오전 11시 최순실(60)씨와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을 일괄기소하면서 수사 결과를 발표한다고 19일 밝혔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박근혜 대통령 왼쪽·출처 청와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박근혜 대통령 왼쪽·출처 청와대)

이들 공소사실에는 박근혜 대통령과의 공모 관계가 기재될 전망이다. 검찰은 전날 박 대통령 신분을 사실상 ‘피의자’로 인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박 대통령을 고발한 사건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해 피의자 신분임을 전제한 뒤 “박 대통령은 이미 구속된 피의자의 범죄 사실에 대해서는 중요한 참고인이자 (박 대통령 본인의) 범죄 혐의도 문제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최씨 등의 구속 당시 혐의에 개인비리 등 일부 혐의를 추가해 재판에 넘길 것으로 보인다.

최씨와 안 전 수석은 현재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이들은 롯데그룹을 압박해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하는 등 기업에 영향력을 행사,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기금을 모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르재단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등 16개 주요 그룹이 486억원, K스포츠 재단에는 19개 그룹이 288억원을 단기간 출연했다.

앞이 깜깜할 거야(출처 청와대)
앞이 깜깜할 거야(출처 청와대)

최씨는 또 연구용역 수행 능력이 없던 더블루케이가 K스포츠재단에 연구용역을 제안해 두 차례에 걸쳐 모두 7억원을 가로채려 한 혐의가 있다.

안 전 수석은 차은택(47)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측이 포스코그룹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를 강탈하는 과정에도 개입한 혐의(강요미수)도 있다. 포레카를 인수한 중소 광고사 C사를 상대로 지분 80%를 넘길 것을 회유·협박하는 과정을 함께했다는 것이다.

정 전 비서관은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이나 청와대 기밀문서 등을 사전에 받아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청와대 기밀문서에는 외교·안보 관련 대외비 문서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