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영업익 6조6800억원···스마트폰 4조원 육박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 영업이익 6조680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지난해 1분기(5조9800억원)보다 11.7% 증가, 전 분기(6조1400억원)보다는 8.7% 늘었다. 1분기 매출은 49조78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6% 늘었고 전 분기보다는 6.6% 감소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스마트폰을 맡는 IM(IT모바일)부문이 3조89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애초 3조5000억원대로 예상했으나 갤럭시S7 시리즈 조기출시 효과 등에 힘입어 4조원에 육박하는 이익을 내면서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반도체 부문도 2조63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D램 단가 하락 등 시장 침체 속에서도 비교적 선방했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51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고 디스플레이(DP) 부문은 2700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김승한 기자

김승한 기자

의학전문기자. 전 대학병원 연구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
김승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