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분기 영업익 3851억원···전년비 22.8%↑

KT가 올해 1분기 시장예상치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거뒀다. 이동통신, 초고속인터넷, IPTV 등 주요 사업 분야에서 고루 성장세를 나타낸 결과로 풀이된다.

KT는 지난 1∼3월 영업이익이 38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8% 증가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조5150억원으로 2.2% 늘었지만, 순이익은 2151억원으로 23.3% 줄었다.

순이익이 급감한 것으로 보이는 것은 KT가 작년 1분기 KT렌탈을 롯데에 매각한 기저효과 때문이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오히려 작년 4분기 971억원 순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KT는 무선사업에서 지난해 1분기보다 1.6% 증가한 1조85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동통신 가입자가 늘고 LTE 보급률이 높아진 결과다. 특히 무선서비스 매출이 3.0% 늘었다. 지난 1분기 가입자 1인당 평균 매출(ARPU)은 3만6128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9% 올랐다. LTE 가입자는 1분기 말 기준으로 전체 가입자의 72.7%인 1321만명으로 집계됐다.

집전화가 점차 사라지면서 유선사업 매출은 1조2787억원으로 2.0% 감소했지만,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오히려 늘었다. KT의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지난달 말 133만명을 넘어섰다. KT는 올해 말까지 기가 인터넷 가입자 200만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KT는 1분기 미디어·콘텐츠사업에서 15.3% 증가한 442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초고화질(UHD) 서비스 전환으로 IPTV 가입자가 668만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금융사업 매출은 8226억원으로 4.0%, 기타 서비스 매출은 5047억원으로 22.8% 각각 증가했다. KT를 제외한 그룹 계열사들의 영업이익 기여분은 979억원이었다. 신광석 KT 최고재무경영자(CFO·전무)는 “핵심 사업에서 매출과 가입자가 증가했고, 안정적인 1분기 실적을 기록했다”며 “올해는 주력사업 성장을 가속화하고 성장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