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분기 영업익 3851억원···전년비 22.8%↑

KT가 올해 1분기 시장예상치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거뒀다. 이동통신, 초고속인터넷, IPTV 등 주요 사업 분야에서 고루 성장세를 나타낸 결과로 풀이된다.

KT는 지난 1∼3월 영업이익이 38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8% 증가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조5150억원으로 2.2% 늘었지만, 순이익은 2151억원으로 23.3% 줄었다.

순이익이 급감한 것으로 보이는 것은 KT가 작년 1분기 KT렌탈을 롯데에 매각한 기저효과 때문이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오히려 작년 4분기 971억원 순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KT는 무선사업에서 지난해 1분기보다 1.6% 증가한 1조85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동통신 가입자가 늘고 LTE 보급률이 높아진 결과다. 특히 무선서비스 매출이 3.0% 늘었다. 지난 1분기 가입자 1인당 평균 매출(ARPU)은 3만6128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9% 올랐다. LTE 가입자는 1분기 말 기준으로 전체 가입자의 72.7%인 1321만명으로 집계됐다.

집전화가 점차 사라지면서 유선사업 매출은 1조2787억원으로 2.0% 감소했지만,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오히려 늘었다. KT의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지난달 말 133만명을 넘어섰다. KT는 올해 말까지 기가 인터넷 가입자 200만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KT는 1분기 미디어·콘텐츠사업에서 15.3% 증가한 442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초고화질(UHD) 서비스 전환으로 IPTV 가입자가 668만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금융사업 매출은 8226억원으로 4.0%, 기타 서비스 매출은 5047억원으로 22.8% 각각 증가했다. KT를 제외한 그룹 계열사들의 영업이익 기여분은 979억원이었다. 신광석 KT 최고재무경영자(CFO·전무)는 “핵심 사업에서 매출과 가입자가 증가했고, 안정적인 1분기 실적을 기록했다”며 “올해는 주력사업 성장을 가속화하고 성장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