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형표 체포·차움병원 압수수색···특검, 전방위 수사

삼성합병, 대통령 7시간·비선 진료,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 드러나나?

대한민국을 뒤흔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조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 의결 지시 의혹을 받는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28일 새벽 긴급체포했다.

특검은 지난 27일 출석해 조사를 받던 문 전 복지부 장관을 28일 오전 1시 45분경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특검, 문형표 긴급 체포(출처 연합뉴스)
특검, 문형표 긴급체포(출처 연합뉴스)

문 전 장관은 지난해 7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국민연금의 찬성 의결과정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국민연금은 의결권 행사 전문위원회가 아닌 기금운용본부 소속 투자위원회 결정으로 찬성을 의결했다. 이 과정에서 문 이사장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김진수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의 지시를 받아 국민연금 측에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참고인으로 나온 문 전 장관의 긴급체포가 이루어진 것은 관련자들의 진술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물산-제일모직의 국민연금 합병 찬성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던 홍완선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이 지난해 7월 초 복지부 국장으로부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라는 압력을 받았다고 특검에 진술했다. 진술을 확보한 특검이 복지부 직원들을 추궁한 결과 문형표 전 장관의 이름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7시간·비선진료 조사에 나선 특검

추측과 의혹으로 남아있던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행적과 비선 의료에 대해 특검의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

특검은 28일 최순실씨의 단골 성형외과 의사인 김영재 원장과 김상만 전 녹십자 아이메드 병원장의 자택과 녹십자 아이메드 병원, 김 전 원장이 일했던 차움병원을 압수 수색을 했다.

김영재 원장은 대통령의 자문의나 주치의가 아니었으나 청와대를 수차례 드나들면서 박 대통령을 진료했고 여러 특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재 원장은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에서 “참사 당일 장모님 수술을 하고 골프장에 갔다”고 주장했으나 당시 톨게이트 영수증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황영철 의원, 김영재 원장의 답변 태도에 분노 폭발! - "김영재 원장 답변이 오락가락한다. 거짓답변에 가명사용은 병원 전통?"(출처 국회방송)
황영철 의원, 김영재 원장의 답변 태도에 분노 폭발! – “김영재 원장 답변이 오락가락한다. 거짓답변에 가명사용은 병원 전통?”(출처 국회방송)

대통령 자문의였던 김상만 전 원장의 경우에는 차움병원 재직 시절 최순실씨 자매 이름으로 박 대통령의 주사제를 처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다. 특검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두 사람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은 또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간호장교로 근무한 조여옥 대위에 대해 출금 금지 명령도 내렸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의혹을 풀 핵심인물로 지목된 조 대위는 지난 24일 참고인 신분으로 특검에 나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특검은 대통령의 7시간과 관련해 조 대위를 다시 소환할 예정이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수사도 속도전···의혹 밝혀지나

지난 2014년 문화계 인사에 대한 검열과 지원배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대해 특검의 수사도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특검은 28일까지 문건의 제작과 전달과정에 관여한 의혹에 연루된 관계자들을 소환하고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수사력을 높이고 있다.

26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 김종덕 전 문화체육부 장관 등의 자택과 세종시 문체부 내 기획조정실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 10여 곳을 압수 수색을 했다. 27일에는 정관주 전 문체부 차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28일 오전에는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 수석을 불렀다.

이 과정에서 특검은 문건을 일부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따라 조윤선 장관과 김종덕 전 장관의 소환조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최종 책임자로 지목된 김 전 실장도 곧 소환될 예정이다.

모철민 현 주프랑스대사도 수사대상에 포함됐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 시기로 추정되는 2013년 3월부터 6월까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맡은 모 대사에 대해서도 소환 통보를 했다.

삼성합병, 7시간·비선 진료,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들의 수사가 속도를 붙으면서 세간의 이목이 어떤 결과로 나올지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