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미래다.’ 외친 두산그룹, 인력구조조정에 2138억 투입

NICE신용평가, 대규모 손실 발생한 ‘두산’ 신용등급 재검토
영업이익 2014년 9979억 원 → 2015년 2626억 원 감소
당기순손실 2014년 332억 원 → 2015년 1조7008억 원 확대

두산그룹의 지난해 대규모 잠정손실 발표에 따라 NICE신용평가는 두산 계열사 전체의 신용등급 재검토를 한다고 밝혔다.

두산그룹이 지난 4일 발표한 2015년 잠정 결산실적에 따르면 두산 영업이익은 2014년 9979억 원에서 2015년 2646억 원으로 감소, 당기순손실도 2014년 332억 원에서 2015년 1조7008억 원으로 크게 확대됐다.

NICE신용평가는 지난해 두산의 부진한 실적은 두산인프라코어, 두산건설, 두산엔진 등 주요 계열사의 대규모 순손실 발생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2015년 연결기준으로 두산인프라코어가 8595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 두산건설과 두산엔진이 각각 5207억 원, 1254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이 같은 대규모 순손실에 따른 자기자본 감소의 영향으로 두산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2014년 말 252.4%에서 2015년 말 276.0%로 증가, 순차입금의존도도 34.3%에서 35.9%로 증가하는 등 그룹의 재무안정성 지표가 저하됐다.

대규모 손실 발생의 주요 원인은 크게 유무형 자산 등 고정자산 감액 6884억 원, 매출채권 대손상각 2360억 원, 인력구조조정 비용 2138억 원 등으로 구분된다.

두산 홈페이지 갈무리
두산 홈페이지 갈무리

인력구조조정 비용, 세법개정에 따른 법인세비용 증가 등이 일시적으로 발생해 손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예도 있다. 하지만 CAPE 축소 및 생산시설 폐쇄 등에 따른 비용, 건설 부문의 대손상각, 개발사업 매각손실, 개발비 감액 등의 업황 악화 또는 사업성 저하에 따른 부실 자산 처리 비용도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 향후 업황 회복 여부에 따라 추가적인 손실 발생 가능성도 상존한다는 NICE신용평가의 판단이다.

2015년 잠정 결산 실적 발표에서 나타난 두산그룹 계열사들의 대규모 손실 발생 및 재무안정성 지표 저하는 당사가 동사들의 신용등급 평정 시 예상했던 범위를 벗어나는 수준이다.

특히 일부 계열사들은 EBIT/매출액, 순차입금의존도 등 수익성 및 재무안정성 지표가 NICE신용평가가 제시한 하향 방아쇠(trigger) 요건을 충족하고 있으며 세계 경기 침체와 주요 영위 사업의 업황저하 상황을 고려하면 중단기적인 회복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으로 이는 동사들의 신용등급 하향 압박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