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홍삼’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직 사퇴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이 ‘가짜 홍삼’ 사태의 책임을 지고 6일 전격 사임했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언론에 보낸 사과문을 통해 “천호식품의 창업자이자 회장으로서 많은 분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오늘부로 천호식품의 등기이사 및 회장직에서 사임하고자 한다”며 밝혔다.

그는 “앞으로 천호식품과 관련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천호식품은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될 경영혁신위원회를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천호식품 김영식 전 회장
천호식품 김영식 전 회장

앞서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변철형 부장검사)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 위반 등 혐의로 홍삼제품 제조업체 대표 김모씨(73) 등 7명을 구속기소 했다. 김씨 등 업체 대표들은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중국산 인삼 농축액에 물엿, 캐러멜색소, 치커리 농축액 등을 섞어 가짜 홍삼제품을 제조해 판매한 혐의다.

천호식품은 구속된 이들 업자로부터 가짜 홍삼 원료를 구매, 해당 식품들을 제조해 왔으며 최근 유효성분 함량 문제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김 회장은 “외부업체의 원료생산과정 또한 철저하게 검수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원료 검수로 인해 물엿과 캐러멜색소가 첨가된 홍삼 농축액이 사용된 제품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표기 기재해 제품을 판매하는 큰 잘못을 범했다”고 ‘가짜 홍삼’ 사태 책임을 인정했다.

그는 “문제가 된 제품은 이미 전량 폐기 조치된 ‘6년근 홍삼만을’ ‘6년근 홍삼진액’ ‘쥬아베 홍삼’ ‘스코어업’ 등 4종의 제품 이외에 ‘마늘홍삼'(제품 유효기한 2017년 1월 17일~ 10월19일)과 ‘닥터공부스터'(제품 유효기한 2017년 3월 6일~ 9월 28일) 등 2종”이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전량폐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조건 없이 환불 및 교환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모든 제품에 최고의 품질을 담겠다는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해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김승한 기자

의학전문기자. 전 대학병원 연구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