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의 페미니즘, 더 높이 올라가고 싶은데 안돼서

정의당 여성 당원이 당원 게시판에 페미니즘과 페미니스트의 문제를 맹렬히 비판하는 글을 올려 공감을 받고 있다.

전문

여성으로서 요즘 논의되는 페미논쟁의 양상이 걱정스럽습니다.

페미니즘은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아가는데 특별한 불편부당함을 겪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추구하는 게 아니었습니까?

더불어, 진보적으로 그걸 추구하자면, 남성들 또한 남성이기에 겪는 불편부당함이 없어야 한다는 데 동의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진보는 ‘연대’라면서요?

장애 때문에 불편부당을 겪는 장애인들과 연대하고, 성소수자라서 불편부당을 겪는 성소수자와 연대하고. 그래서 세상 모든 불편부당한 개인들이 연대하는 것이 진보의 이상 아니었나요?

왜 남성과 여성의 성 대결로 가고 싶어 합니까? 여성의 문제를 여성만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나요?

출처 시사인
출처 시사인

사회 속에서 일어나는 부당함을 사회구성원들과 함께 해결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남성은 이 사회의 절반인데 이들과 대화하고 타협해가며 절충해가지 않으면 여성들의 불편을 어떻게 해소하나요?

요즘 진보가 왜 이렇게 격이 떨어지게 느껴지지요? 왜 이렇게 피해망상적이고 신경질적인가요?

왜 대중들을 못 가르쳐서 난리입니까? 정작 대중들은 당신들에게 가르침을 받을 생각이 없는데.

품이 더 넓고 깊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이론도 척박하게 느껴지고 감동도 없고 가르치려 드는 오만함은 하늘 끝을 찌르겠어요.

여성도 여러 개인이 있잖아요. 독자적인 개인으로 당당하게 사는 여성이 되고 싶으면 그리 살 수 있어야 하고, 아내나 엄마로서 살고 싶은 개인 여성은 그리 살아도 손가락질받지 않아야죠.

요즘 페미들은 모든 남성이 적이고, 가정주부는 모두 사회적 억압 속에 어쩔 수 없이 집에서 애나(!) 기르는 존재로 보나요?

정의당 여성위원 글을 보면 업무시간 줄여서 집에 와서 아이를 돌보는 일은 모든 여성에게 ‘노동’일 뿐이라는데, ‘가사노동’에 대한 혐오가 보여서 걱정스러워요.

가사노동이 왜 페미니스트들 안에선 혐오의 대상인지 모르겠어요. ‘육아’도 원하지 않는데 하는 거로 생각하는 것 같아요.

육아를 혐오의 대상으로 보는 페미니스트
육아를 혐오의 대상으로 보는 페미니스트

예전에 우리 사회에서 환경미화원들의 노동을 하찮게 생각하는 것과 궤를 같이하는 느낌이에요.

누군가는 꼭 해야 할 일인데 왜 그걸 하는 걸 하찮게 여기는 느낌인지 모르겠네요.

“엄마랑은 다르게 살거야!”하면서 집 나가는 여중생 보는 느낌이에요.

아직도 자신의 ‘엄마’가 하찮은 건지, ‘엄마를 보는 세상의 눈’이 하찮은 건지, ‘엄마가 하던 집안일’이 하찮은 건지 정리가 안 됐나요?

페미니즘 전사는 다들 그리 생각하나요? 가사노동, 육아노동과 사회적 노동에는 급이 따로 있나요?

왜요? 자본주의적으로 돈이 안 되고 하찮게 여겨져서? 기존 남성 위주의 노동관(밖에서 일하는 사람이 더 우월하다는) 때문에?

그래서 노동시간이 줄어서 집에서 아이 얼굴 보며 집안일 하는 게 개인의 사회적 가치를 키우는 학원 수강하는 일보다 낮춰볼 일인가요?

전 노동시간이 줄어서 집에서 아이와 더 있을 수 있다면 그게 더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여성인 개인이에요.

저는 반페미니즘 적인가요? 여성으로서의 사회적 자각이 부족하고 공부가 모자란가요?

그래서 제가 페미니즘을 공부해서 제 사회적 성공을 위해서 제 아이를 덜 봐야 하고 사회적으로 높은 지위를 향해 유리천장을 깨부수는 일에 인생을 걸어야 하나요? 제 행복이 아니어도?

무슨 진보가 이렇게 전체주의적인가요? 우리 당의 페미니스트들은 제가 꿈꾸는 여성으로 사는 삶은 보수적이고 남성 중심적이라고 보나요?

메갈리아에게 고마워하라는 글을 한겨레에 게재한 여성학자 정희진
메갈리아에게 고마워하라는 글을 한겨레에 게재한 여성학자 정희진

요리하는 게 싫고 살림하는 게 싫은 여성은 그렇게 살아도 행복해야 하고, 아이를 낳기 싫어하고 키우기 싫은 여성은 또 그렇게 살아도 행복해야 해요.

그리고 살림하고 아이 낳고 사는 게 행복한 여성은 그렇게 살아도 반페미니즘적이라고 비웃음당하지 않아야 하는 거 아닌가요?

뭔 이념이 개인의 행복에 이렇게 시시콜콜 간섭하는 느낌이래요?

좀 크게 대승적인 정치를 하는 페미니즘 하시면 안 돼요?

너무 ‘나노’ 마인드로 글 쓰고 성명 발표하고 정당 이름 내세우시니 민망해 죽겠어요.

‘여성주의’라면서 여성적인 특징을 우습게 보는 건 예나 지금이나 다름없는 것 같아요.

예전에 학교에서 꼭 남자처럼 입고 남자처럼 강한 어조로 말하고 담배 뻑뻑 피우면서, 남자와 동등하게 사회에서 싸워나가는 여성이 여성지도자답다는 식으로 말해지던 게 전 너무 촌스러웠어요.

내가 여성인데, 왜 내 자연스러운 여성성이 부정당해야 하지?

전 초등학교 때 남자애들한테 지기 싫어서 바지만 입고 다녔고 커트 머리만 했어요.

나이가 들면서 제가 가진 여성성이 너무 좋구나! 여겨지면서 엄마의 삶을 이해하고 남은 엄마의 삶을 엄마 개인의 삶으로 충실하길 바라기 시작하면서 제 삶 또한 그러하길 바라고 사회가 원해서 꾸미는 여성성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나오는 여성성을 편하게 받아들여요.

요즘도 여성정치인들을 보면 대부분은 여성의 탈을 쓴 남성을 보는 느낌이라, 여성다운 정치란 무얼까 가끔 생각하기도 합니다.

최근 표창원 의원의 ‘더러운 잠’에 대해서도 저는 논란 자체가 우스웠어요.

더러운 잠
더러운 잠

여성의 나체를 보고 잠시 부끄러울 수는 있지만, 그 감정은 유교 가부장적 사회가 제게 학습시킨 수치심이라고 여깁니다.

여성의 나체가 왜 부끄러워야 할 대상인가요? 연못 가에 고추 달린 천사상은 다들 막 세우면서, 잠지 달린 여자아이 천사는 본 적 없는 것과 같달까요? 웃기잖아요. 그런데 그걸로 싸우네요?

요즘 페미니즘이 엄청 한가한가 보다 했어요.

엄마들이 정말 필요한 건 노동시간 단축이 지금 현재는 맞아요.

남의 손에 맡긴 내 아이, 한 시간이라도 더 내 품에서 여유 갖고 보고 싶어 한다고요. 맞벌이 안 해도 잘 살 수 있다면 그냥 내 새낀 내가 키우고 싶은 엄마도 있을 거라고요.

그래도 종일 혼자 육아하는 건 버거우니 사회적 도움은 필요하겠지만, 그렇다고 육아를 남의 손에 다 맡기고 싶은 것도 아닌 엄마들 많습니다.

페미니즘은 왜 여성성의 모성은 부정적으로 봐요?

그냥 페미니즘 하는 정치인들이 더 높이 올라가고 싶은데 안돼서 그러는 것 같아요.

페미니즘 팔아서 정치하는 의원들 여기 있네요(출처 여성신문)
페미니즘 팔아서 정치하는 의원들 여기 있네요(출처 여성신문)

당신들이 사회적 공감을 못 얻고 지지율이 떨어지는 건 당신들의 페미니즘적 역량이 거기까지인 거예요.

저 같은 여성들조차 ‘이런 게 페미니즘이었던가?’ 되묻게 만드는 게 지금의 여성위라고요. 왜 이런 거로 당 지지율을 갉아먹어요?

제가 이렇게 쓴다고 해서 남성분들이 기뻐한다고 적을 이롭게 하는 글로 치부하시려나요?

저를 남성들에게 칭찬받으려는 여성으로 욕하시려나요? 요즘 페미논쟁에서 저 같은 여성은 그렇게 취급되더라고요.

남성적인 문화 중 부정적인 것들에 제가 얼마나 부당함을 느끼고 당하지 않기 위해 애써왔는가는 인정도 못 하는 것 같은 분위기?

남성적 문화라고 다 나쁜 거 아녜요. 여성적 문화라고 다 좋은 거 아니고요. 문화는 다양하고 여러 얼굴이 있잖아요.

사회문화를 다루는 학문이면서 왜 이렇게 딱딱해요? 개인이 집단으로 취급되어 개인으로서의 가치를 상실하지 않게 노력하는 게 더 옳아요.

여성의 피해의식도 남성의 과한 책임의식도 서로 연관이 깊은 병리 현상이에요. 좀 넉넉하게 품어보세요.

페미니즘 팔아서 정치하시는 건 좋은데요, 잘 좀 하시면 좋겠어요.

원문 보기

김승한 기자

김승한 기자

의학전문기자. 전 대학병원 연구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
김승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