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차별 못 느꼈다’고 언론의 뭇매 맞는 김민희

최근 제67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김민희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정확히 말해서는 논란이라기보다는 언론과 SNS에서 제조된 논란이라고 보는 것이 정확하겠다.

현지에서 말한 짧은 30초짜리 인터뷰 영상에서 배우 김민희는 “저는 여성으로서 뭔가 다른 차별은 느끼지 못하고 굉장히 좋은 여성, 여배우들이 많고 남성 영화가 많으므로 남자 배우들이 더 두드러지게 보이는 거라고 생각하고요. 그냥 그거는 주어진 사회나 상황에 어쩔 수 없이 그냥 별로 그렇게 크게 불만을 느끼고 있진 않습니다”라고 발언했다.

이 발언이 언론과 SNS를 통해 전해지면서 김민희 배우에 대한 비판이 일각에서 일고 있다. 일례로 여성민우회 주최로 영화계 내 여성차별에 대한 대담회가 열린 바 있고, 모 배우는 여배우라는 표현이 여혐이라는 주장을 SNS에서 제기한 적이 있다. 최근의 페미니즘 조류와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국내외 여성 배우들이 페미니즘에 대한 소신을 드러내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한편 SNS에서의 비판과 더불어, 일부 언론은 김민희의 발언은 최근 ‘영화계에서의 성차별과 여성혐오에 대한 공론화’에 찬물을 뿌리는 발언이라는 식의 논조로 보도하고 있다.

<한겨레> 석진희 기자의 기사에서는 배우 김민희의 발언을 ‘베를린 현지 인터뷰’ 논란이라고 전하면서 네티즌들의 비판 위주로 보도하고 있다.

김민희, 홍상수 영화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출처 KBS)
김민희, 홍상수 영화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출처 KBS)

세계정상급 배우들이 성차별 해소에 앞장서고 있는 사실을 거론하며 김민희의 인터뷰가 몰지각하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특히 “필모그래피엔 여성주의 성격이 강한 영화”가 많이 담겨있음에도, 관련 발언을 한 것은 이상하다는 식의 논조이다.

관련 기사 <한겨레> 김민희, ‘베를린 현지 인터뷰’ 논란

<노컷뉴스>의 유원정 기자의 기사는 이보다 더 노골적이다. 그는 케이트 블란쳇과 공효진 등 국내외 배우들이 성차별 문제에 대한 공개적 발언을 한 것을 길게 열거하며 “영화계 내 여성 차별과 치열하게 싸워 온 김민희 또래의 동료 배우들에게는 참으로 힘 빠지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라는 기자 자신의 코멘트를 덧붙여 놓았다.

그러면서 김민희와 영화 ‘아가씨’에 함께 출연해 ‘2016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을 받은 배우 김태리의 수상 소감과 대비하기까지 한다.

“딸로서, 여성으로서 부당한 순간에도 순응하던 제가 영화 ‘아가씨’를 통해 많이 배운 것 같습니다. 앞으로 이런 영화들이 많이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이쯤 되면 기사인지 칼럼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지경이다. 김민희 동료배우의 머릿속에 혼자 빙의하면서까지 김민희를 비판하려는 기자의 의지가 돋보인다.

관련 기사 <노컷뉴스> ‘베를린의 여왕’ 김민희의 ‘성차별불감증’

페미니즘에 대한 소신과 별개로 배우 김민희에 대한 이러한 보도 태도는 언론의 ‘오지랖’에 가깝다. 개인이 느낀 주관적인 체험에 대해서 ‘사실 너는 여성으로서 차별받고 있는데 너는 정작 여성이면서도 그것을 왜 알지 못하니’라는 답답해하면서 보채는 꼴이다.

출처
출처 JTBC 뉴스룸

사실 이것은 유명인사들의 소신 발언에 대한 최근의 페미니즘적 의미부여의 문제점이기도 하다. 셀레브리티의 발언을 근거로 개개인에게, ‘왜 엠마 왓슨도 저렇게 용기 있는 발언을 하는데 너는 못하니’라는 식으로 신앙고백을 강요하는 방식이 만연해 있다.

유명인사도 저렇게 생각하는데 너도 그렇게 생각해야 한다는 식의 사고는 오히려 무비판적·반지성적 사고에 가깝다. ‘개념 배우’, ‘개념 아이돌’을 띄우는 방식으로, 개인의 사상과 신념을 일종의 패션으로서 소비하는 페미니즘인 것이다.

결국 언론과 일부 네티즌들은 개인이 자신의 체험에 대해 느낀 단순한 감상에서 배우로서의 ‘몰지각’을 꼬집기 이전에, 애초에 배우가 어떤 이념이나 사상에 대한 절대적 신념을 가져야 하는 직업인지를 되물을 필요가 있다.

특히 개인의 내면까지 간섭하고 통제하려는 것은 최근 페미니즘 조류가 향하고 있는 전체주의적 사상통제의 경향과 맞닿아 있기도 하다.

한편 최근 유명인사들 전부가 페미니즘에 대한 지지 발언을 한 것도 아니다.

일례로 마리옹 꼬띠아르는 “평등은 가령 영화 10편 중 5편은 남자, 5편은 여자가 연출하는 식으로 (기계적으로)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그런 행위는 분열이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내가 나 자신을 페미니스트라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다”라고 발언했다.

프랑스 여배우 마리옹 꼬띠아르(출처 위키피디아)
프랑스 여배우 마리옹 꼬띠아르(출처 위키피디아)

겉보기의 평등을 추구하는 페미니즘과 선을 그은 것이다.

물론 이러한 발언에 페미니스트들이 일희일비할 필요가 없다. 배우라는 직업인으로서 본인의 개인적 견해를 밝힌 것일 뿐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여전히 이상한 것은 할리우드 배우의 페미니즘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보다는, 오히려 최근 사생활 논란을 겪은 국내의 배우에 대해 한국의 언론이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는 것이다.

관련 기사 <위키트리> 마리옹 꼬띠아르가 밝힌 페미니스트가 아닌 이유

셀레브리티 페미니즘을 앞세워서 개인의 신앙고백과 사상검증을 강요하는 언론의 보도태도와 SNS의 페미니즘 소비행태를 돌아볼 필요가 있다.

박가분

경제학 석사. 프리랜서 작가. '포비아 페미니즘'(2017), '혐오의 미러링'(2016), '가라타니 고진이라는 고유명'(2014), '일베의 사상'(2013) 단행본 출간. '2014년 변신하는 리바이어던과 감정의 정치'로 창작과 비평 사회인문평론상 수상과 2016년 일본 '겐론'지 번역.
paxwoni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