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건희 성매매 동영상’ 관련 CJ 계열사 압수수색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의혹 동영상’을 촬영하도록 지시한 배후가 CJ그룹 계열사 직원으로 밝혀진 가운데, 이를 수사 중인 검찰이 CJ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이정현 부장검사)는 지난 13일 오후 서울 중구 CJ그룹 본사와 CJ헬로비전, CJ대한통운 사무실 및 개인 사무실 2곳 등 4곳을 압수 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검찰 측은 해당 압수수색지에서 컴퓨터와 하드디스크, 업무 일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CJ그룹 측이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의혹이 담긴 동영상 촬영에 회사 차원의 조직적 관여 단서를 포착, 이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한 후 CJ 측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CJ가 선씨의 불법행위를 지시 또는 묵인하거나 관여했는지, 언제 파악했는지 등 사건 관련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동영상 속 여성들에게 이건희 회장의 모습을 촬영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지난달 25일 CJ제일제당 부장 출신 선모씨(56)를 구속하고, 해당 경위와 배후 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해왔다.

출처 <뉴스타파>

또한, 문제의 동영상이 촬영된 시점에 주목하고 있다. 동영상은 2011년 12월부터 2013년 6월부터 5차례에 걸쳐 촬영됐는데, 선친인 고(故) 이병철 회장의 유산을 놓고 이건희 회장과 그의 큰형 고(故)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 사이에 분쟁이 본격화하던 때와 겹치기 때문이다.

당시 이맹희 전 회장은 수개월 간의 분쟁 끝에 2012년 2월 “상속분에 맞게 삼성생명 및 삼성전자 주식을 넘겨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직전 삼성 측이 CJ 측에 ‘상속재산 포기각서’를 요구했다는 소문도 돌았었다.

향후 검찰은 성매매 의혹과 더불어 동영상 촬영 및 유출 의혹 등에 대해 두 갈래로 나눠 수사를 진행할 전망이다.

현재 선씨는 검찰 조사과정에서 CJ가 배후라는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CJ도 한 직원의 개인 범죄일 뿐 회사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해당 동영상은 지난해 7월 <뉴스타파>를 통해 공개됐다. 이건희 회장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여러 여성과 함께 등장하며, 성매매를 암시하는 단어가 언급돼 이건희 회장에 대한 성매매 의혹이 일었다.

김승한 기자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