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피해 유족 옥시 런던 본사 찾아 항의

KakaoTalk_20160504_164533157 복사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아들을 잃은 김덕종씨와 환경보건시민단체가 영국 사회에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고발했다.

김 씨와 환경보건시민단체 최예용 소장은 5일(현지시간) 오전 영국 런던의 옥시(RB 코리아) 본사 레킷벤키저 연례 주주총회 행사장 앞에서 한국에서 일어난 가습기 살균제 사태를 알렸다.

이들은 주총 행사장 입장을 거부당했으나, 요구사항을 담은 서한을 레킷벤키저 직원에게 전달하며 주주들에게 배포하고 주총 의장이 낭독할 것을 요구했다.

서한은 영국 본사의 공개 사과, 본사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에 와서 피해자 앞에서 직접 사과, 영국 본사 및 한국지사 이사진 해임, 완전하고 충분한 보상대책 마련,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모든 레킷벤키저 제품에 대한 종합적이고 깊이 있는 안전점검 실시 등 5개 사항을 요구했다.

김 씨는 이날 항의시위에서 숨진 첫째 아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내가 여기 온 건 한국에서 일어난 일을 영국에, 전 세계에 알리려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로이터통신, AP통신 등 외신들도 취재에 나섰다. 또 영국 환경단체 ‘지구의 벗’ 활동가들도 103명의 목숨을 앗아간 레킷벤키저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규탄에 합류했다. 활동가 사이몬 블록은 “한국에서 그런 불행이 있었다는 건 정말 충격적이다. 수치스러운 일이다”고 말했다.

한편 라케시 카푸어 레킷벤키저 CEO는 이날 주총에서 주주들에게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으로 개인적으로 매우 미안하다고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 등은 6일 오전 런던 외곽에 있는 레킷벤키저 본사를 방문해 카푸어 CEO를 면담할 예정이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