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GS25 옥시제품 철수 촉구

환경단체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편의점 업계에 옥시 제품을 철수시킬 것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과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사거리 GS25종로인사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에 옥시 제품을 철수시키고 살균제 생산·판매 전력을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대형마트와 온라인 쇼핑몰 등이 옥시 물품의 추가 발주 중단을 선언하고, 동네 슈퍼마켓 등이 소속한 중소상공인회도 불매운동을 발표하고 있지만 GS25 등 편의점은 범국민적 불매운동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옥시가 125종에 이르는 다양한 상품을 생산하고 있어 불매운동에 동참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이를 모두 구별할 수 없는 상황에서 유통업체의 제품 철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GS리테일은 과거 자체 브랜드 가습기살균제를 제조·판매했고, 그 결과 사망자 1명을 포함해 6명의 피해를 발생시켰음에도 아무런 사과도, 책임 인정도 하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강찬호 가피모 대표는 “피해자들과 가족들은 TV와 신문에서 버젓이 옥시 광고를 만날 때나 마트나 슈퍼에서 옥시 제품과 맞닥뜨릴 때마다 절망적이고 트라우마에 시달려야 했다”며 편의점 업계도 불매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환경운동연합과 가피모는 옥시에 대해서도 “옥시는 독극물을 원료로 사용하면서 최소한의 안전성도 확인하지 않았다”며 “본사가 있는 유럽에서는 ‘바이오사이드 제품의 안전 확인 제조사 책임제도(BPR)’ 때문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한국이니까 괜찮다’는 인종주의적 판단과 부도덕한 이중기준의 적용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한국 내 영업 중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GS리테일 관계자는 “GS리테일이 과거 제조·판매한 제품은 CMIT·MIT 계열 제품으로, 앞으로 정부 당국의 추가 조사 결과 피해 인과관계가 드러나면 성실히 보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