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희 ‘문재인 가짜뉴스’는 전직 국정원 요원 작품”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카카오톡 단체 방에 퍼 나른 문재인비방 가짜뉴스 작성자가 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유포한 문재인비방 가짜뉴스가 전직 국정원 요원의 작품이었다”고 폭로했다.

여선웅 서울시 강남구의원의 트위

여 의원은 “이는 대규모 가짜뉴스의 최초 작성자를 확보한 첫 사례”라며 “그 작성자가 전직 국정원 요원이었다는 사실은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2년 국정원 대선 개입의 망령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 가짜뉴스에 ‘국정원 기술’이 들어갔다면 유포에도 ‘국정원 기술’이 들어갔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검찰은 신연희 구청장과 전직 국정원 요원과의 관계, 조직적 유포 여부, 유통 경로 등으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며 “대선을 앞두고 여론을 왜곡하고 있는 가짜뉴스를 발본색원할 절호의 기회를 검찰이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수사를 촉구했다.

여선웅 서울시 강남구의원의 페이스북

여 의원은 그러나 가짜뉴스 작성자가 전직 국정원 직원임을 확인할 수 있는 구체적인 증거 자료는 제시하지 않았다.

앞서 신 구청장은 수백 명이 가입한 다수의 카카오톡 단체 방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신 구청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김준 기자

리얼뉴스 편집 책임자
realnewseditor@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