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정 변호사 구속..‘정운호 사건’ 첫 구속자

최유정 변호사(출처 다음)
최유정 변호사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46·사법연수원 27기)가 로비 대가 명목의 고액 수임료를 받은 혐의로 결국 구속됐다. ‘정운호 전방위 구명 로비’ 의혹과 관련된 첫 구속자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2일 최 변호사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조 부장판사는 “범죄 사실의 소명이 있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최 변호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은 애초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 319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 변호사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조 부장판사는 관련 서류를 검토해 구속영장 발부 결정을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는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51)와 이숨투자자문의 실질적 대표 송창수씨(40)로부터 검찰·법원에 대한 로비 명목의 수임료를 각각 50억원씩, 총 100억원 상당 건네받은 혐의로 최 변호사에 대해 지난 11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다만 관련 증거를 없앤 혐의로 함께 체포됐던 최 변호사 사무실의 사무장 권모씨는 단순히 최 변호사 지시를 따랐던 것으로 보고 일단 석방한 뒤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현재 검찰은 구치소에 수감 중인 정 대표, 송 전 대표 등을 연일 불러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또 권 사무장 역시 불러 증거인멸이나 최 변호사 관련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최 변호사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기 직전 ‘디가우징’ 전문 업체를 통해 하드디스크 등 주요 증거를 모두 파기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최 변호사와 정 대표 간의 구치소 접견 내용 녹음이 담긴 ‘보이스펜’도 발견하지 못했다.

최 변호사는 정 대표 원정도박사건의 항소심을 맡아 수임료로 20억원을 받고 성공보수로 30억원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 변호사는 정 대표에게 보석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보석 신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정 대표는 지난해 10월 100억원대 필리핀 정킷방 도박 혐의로 구속기소된 뒤 1심에서 징역 1년, 2심에서 징역 8개월 등을 각각 선고받았다.

송 대표 이숨투자자문 사기 사건과 관련해서는 선임계를 내지 않고 50억원 상당의 거액의 수임료를 받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다만 최 변호사는 검찰 조사에서 자신은 50억원을 받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변호사의 남편을 자처하는 브로커 이모씨(44)가 그 돈을 받아 챙긴 뒤 잠적했다는 것이다.

이씨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자취를 감춰 여전히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씨는 송 전 대표로부터 최 변호사와 별개로 거액을 받은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