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혐오의 시대를 당당히 헤쳐 나갑시다”

[논평] 아이다호 기념성명

17일 국제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즉, 아이다호(IDAHO: 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는 ‘세계보건기구(WHO)가 동성애를 국제질병목록에서 삭제한 날(1990.5.17)’을 기념,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넘어 평등과 인권을 외치는 날입니다.

불과 수십 년 전만 해도 동성애는 ‘질병’으로 취급되었고, 치료라는 명목으로 동성애자에게 잔인한 고문이 자행되었습니다.

지금도 동성애를 ‘범죄’로 처벌하는 국가가 상당수 남아있고, 성소수자를 ‘전환치료’ 한다며 감금, 구타하는 범죄 또한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한국에서도, 폭력과 강간 등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범죄가 없다고 누구도 자신있게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지난 선거기간 내내 성소수자는 시민과 유권자로서의 존중은 고사하고 정당, 정치인들로부터 ‘적극적인 배제’를 당하며 ‘혐오인증’의 대상이 되는 모욕과 멸시를 겪어야 했습니다.

사회가 불안하고 경기가 침체될수록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며 혐오와 차별을 선동하여 전형적인 ‘희생양 만들기’를 해왔습니다.

정치권은 물론 정부, 지자체까지 보수개신교계의 눈치를 보느라, 몇 년째 차별금지법은 고사하고 학생인권조례, 시민인권헌장 등 최소한의 제도정비 조차 번번이 좌절되는 지금, 가히 혐오의 시대를 살아내고 있는 것인가 개탄하게 됩니다.

우리는 지금 바로 여기 엄존합니다. 가족, 친구, 이웃, 동료로서 또 나 자신으로서 엄연히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아무리 소외와 배제가 현현해도 그 신성한 존재 자체를 누구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거대하고 도도한 인권과 평등의 전세계적 흐름과 역사의 진보를 믿습니다. 자신을 당당히 드러내고 혐오와 탄압에 맞서는 성소수자들. 노동자, 농민, 여성, 이주민, 장애인, 청년, 청소년 등 소수자들의 굳건한 연대를 믿습니다. 차별과 혐오에 맞서 기꺼이 어깨를 걸고 함께 싸우는 시민들의 의로움과 상식 그리고 선량한 마음을 믿습니다.

출처 인권운동사랑방
출처 인권운동사랑방

녹색당은 창당 시부터 성소수자의 권리보장과 정치참여를 당의 가장 중요한 기조와 정치지향중 하나로 하고 있습니다. 이는 전세계 90여 개 국가 녹색당이 모두 공유하는 정신이기도 합니다.

녹색당은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 인터섹스 등 다양한 성적지향과 성정체성을 있는 그대로 찬미하고 존중합니다.

녹색당과 당원들은, 일순간의 정치적 유불리나 선거전략에 의해 소수자의 존엄을 무시하거나 후순위로 치부하지 않을 만큼의 용기와 양식 그리고 품위를 지녔습니다.

올해 아이다호 캠페인의 슬로건처럼 ‘지금, 여기, 당신으로부터’ 시작될 저항의 목소리와 행동에, 녹색당은 언제나처럼 선두에 서겠습니다. 14일 아이다호를 기념하는 플래쉬몹과 17일 평등과 존엄을 외치는 기자회견에서 만납시다.

녹색당은 당신과 우리의 손을 결코 놓지 않고, 이 혐오의 시대를 당당히 헤쳐 나갈 것입니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