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현의 정통 합기도] 합기도 기본자세의 이해

매서운 눈과 경직된 자세는 합기도(아이키도) 모습이 아니다
매서운 눈과 경직된 자세는 합기도(아이키도) 모습이 아니다

‘공격자세’ 혹은 ‘방어자세’라고 하는 말은 합기도에서 쓰지 않는다. 왜냐하면, 합기도는 상대를 적대시하는 행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수련 중에는 왼발이 앞으로 나오는 좌반신과 오른발이 앞으로 나오는 우반신만 있을 뿐, 경직된 모습으로 공격적인 자세를 취하거나 수비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은 하지 않는다.

관계를 중요시하는 행동으로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액션 영화에서 보는 것처럼 상대를 경계하듯 자세를 낮추면서 경직된 모습을 보이는 것은 합기도가 취해야 할 행동이 아니다. 기술을 펼칠 때는 상대를 기다리고 있듯이 자세를 취하고 있다가 공격해오면 어떻게 하겠다는 식의 소극적인 행동은 하지 않는다. 합기도는 관계가 중요하기에 먼저 악수를 청하듯이 다가가는 것이다.

편안해 보이고 자연스러워 보이는 자세로 공격해오는 상대를 감각적으로 상대한다. 자연스러워 보이는 기술이 가능해지려면 모든 기술이 감각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처음에는 기본 기술을 익힌다. 기본은 고체(固體)상태와 같아서 힘을 쓰고 있는 경직된 상태를 기술적으로 안전하게 자연스럽게 풀어가며 무너뜨리는 방법을 연습한다. 기본기술은 발전을 거듭하면서 응용과 변화가 일어난다.

고체상태에서 유체(柔體)상태로 발전하면서 기술적인 유연한 모습을 보인다. 기본기술이 수많은 응용과 변화로 표현이 다양해 지면서 합기도는 매우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형태로 나타난다. 고체상태에서 유체상태까지는 파트너의 공격유형이 정해져 있다. 각각의 공격유형에 맞는 여러 형태의 기술을 시도하며 감각적인 표현이 가능해질 때까지 연습한다.

기술이 발전되어 가는 과정에서 개인적인 품성은 더욱 온화해지고 부드러워져야 한다. 만약 수련하면 할수록 더욱 거칠어지고 눈매가 사나워지고 있다면 그것은 파트너를 적대시하며 긴장하고 폭력을 키워왔기 때문에 형성된 것이다. 손날로 상대 팔꿈치를 제압하며 인상을 쓰는 모습은 합기도가 아니다.

만약 그런 훈련이 거듭된다면 인간관계를 망치는 원인으로 작용할 것이다. 합기도는 기본적인 자세에서도 관계를 나쁘게 하는 형태를 취하지 않는다. 기술을 펼치는 중에도 완력을 쓰거나 거친 행동으로 파트너를 위협하거나 적대시하는 행동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기술이 매우 정교하고 신기하기까지 하다. 합기도는 하면 할수록 인간관계를 좋게 한다.

기술이 응용과 변화가 자연스럽게 되기 시작하면서 각각의 기술에 대응하던 약속된 형태가 사라진다. 상대가 공격해 오는 순간까지도 자세는 자연스럽고 표정은 온화하다. 어떤 형태의 공격을 받아도 매우 감각적이고 자연스럽게 받아낸다. 머릿속에서는 아무런 생각을 하지 않는 단계가 바로 기체(氣體) 상태다.

상대가 공격해올지 모르는 순간에 자세를 낮추면서 어떻게 나오면 어떻게 해보겠다는 자세를 취하는 것은 합기도가 원하는 형태가 아니다. 합기도는 매우 부드러운 운동으로 상대를 대하는 자세 또한 매우 자연스럽다. 상대를 경계하며 경직된 자세를 취하는 것은 처음부터 관계를 나쁘게 설정하고 두려워하며 긴장하는 것과 같다.

상대가 손을 잡으면 어떻게 하겠다는 식의 호신술은 매우 낮은 수준의 단계에서 보여주는 모습이다. 진짜 위험한 상황이라면 도구를 이용하고 도구가 없다면 주먹을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발차기를 배웠다면 발길질로 사정없이 차면 된다. 힘들게 손을 꺾고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관계를 좋게 하기 위해서 꺾고 던진다는 것도 바보 같다.

합기도는 그런 운동이 아니다. 기본은 호신술과 같은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그것은 기술적인 발전을 위한 가장 낮은 하나의 단계일 뿐이지 그것이 합기도가 추구하는 결론이 아니다. 그래서 파트너를 가상의 적으로 여기고 거칠게 꺾으며 던지고 마무리로 가격하는 행동들은 모두 합기도를 전혀 모르고 저지르는 실수라 할 수 있다.

합기도는 경직된 자세를 잡고 다가오는 위협에 대비하는 모습을 취하지 않는다. 허리는 항상 반듯하게 세우고 먼저 악수를 청하듯 상대에게 다가가며 순간적으로 펼쳐지는 위험에 대해서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생각이나 경직됨이 없이 마치 바람처럼 감각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듯 기술을 펼치는 것이 합기도(아이키도)이다.

윤대현

국제합기도연맹(IAF:International Aikido Federation) 정회원 (사)대한합기도회 회장
국제합기도연맹 공인 6단
aikido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