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기올리기’가 없는 국내 유사 합기도의 ‘자가당착’

합기도는 검술과 유술의 완벽한 조화를 추구합니다. 그래서 합기도는 검술과 유술을 함께 배웁니다. 합기도는 다케다 소가쿠(武田惣角)의 대동류(大東流) 유술에서 가장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다케다 선생은 검술의 달인이었습니다. 그리고 당시 타 유파에서는 하지 않던 독특한 훈련법을 개발했는데 그것이 ‘합기올리기(合気上げ)’였습니다. 합기도에서는 호흡력양성법을 호흡법이라고 합니다.

합기올리기나 좌기(입기)호흡법은 양손을 힘껏 잡혔을때 가볍게 위로 올리는 것입니다. 가끔 호흡법이라는 말을 명상이나 요가의 복식호흡으로 오해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합기올리기는 상대의 완력을 가장 효과적으로 극복하고 무력하게 만들 수 있는 훈련법입니다. 검을 내려 베는 동작이 아닌 올리는 동작으로 전혀 힘을 느끼지 않는 것입니다.

합기도의 좌기호흡법(출처 대한합기도회)

처음 배울 때는 자신도 모르게 완력을 쓰게 되지만 훈련이 더해 갈수록 힘을 쓰지 않고도 상대를 들어 올리게 됩니다. 합기도는 모든 기술에서 힘을 빼라고 합니다. 그것은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완력을 사용하지 말라는 것으로 상대가 아무리 힘을 써도 힘들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통제해 버리는 능력을 길러내는 것입니다.

다케다 선생은 합기올리기를 통해 얻은 매우 자연스러운 힘, 즉 힘을 쓰지 않고도 상대를 아주 쉽게 던져버렸습니다. 그런 모습을 본 일반인은 합기라는 것을 매우 신비한 기술로 생각했습니다. 다케다의 대동류합기유술이나 우에시바 모리헤이의 합기도를 신비하게 바라보았던 이유가 바로 이런 힘의 작용에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그동안 알려져왔던 합기도는 다케다 선생의 합기올리기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점으로 봐서 대동류합기유술에서 전해진 것은 아닌듯 합니다. 또한 검술의 달인이었던 다케다 선생이 제자들에게 검술을 보여주지 않았을리가 없습니다. 홋카이도(북해도)에 대동류합기유술 총본부에서는 다케다 선생이 했던 오노하잇토류(小野一刀流) 검술을 지금도 행사 때마다 시범을 보이고 있습니다.

따라서 최용술 선생에 의해 전해진 무술은 그 기술의 형태가 완력을 쓰는 것이 일반화 되어 있고 검술이 전해지지 않았으며 태권도처럼 발차기를 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케다 선생이나 우에시바 선생의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사료됩니다. 한국 유사 합기도 쪽에서도 단체에 따라 그 유래에 대해서 혼선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합기라는 단어가 말하고 있는 기술적 의미를 모르고 합기도라고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우에시바 모리헤이는 기술적 의미인 합기에 철학적인 의미의 도(道)를 붙임으로서 ‘합기의 도’에서 결국 새로운 형태의 무도로써 합기도를 창조했습니다.

합기도(Aikido) 창시자 우에시바 모리헤이

현재 합기도는 전 세계인의 무술이 되어 수많은 지도자를 배출했습니다. 또한 IOC를 비롯해서 국제스포츠계에서도 합기도는 이미 자리를 잡은지 오래되었으며 국제행사도 자체적으로 성대하게 치르고 있습니다. 반면에 한국 유사 합기도는 기술이 통일되지 않았고 국제스포츠계에서 인정하는 국제조직도 없습니다.

또한 합기라는 기술적 표현이 전혀 없는 태권도와 같은 일반적인 경기스포츠의 아류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 들리는 말에 의하면 한자 ‘合氣道’를 쓰지 않으면 된다는 궤변을 늘어 놓기도 했습니다. 이는 곧 합기(合氣)를 추구하는 무술의 헤게모니를 스스로 부정하는 자기모순에 빠져버린 것입니다. 그런 어이없는 발상이 누구로부터 나오는지 궁금할 뿐입니다.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vNXayhTGwGM[/embedyt]

만약 월드컴뱃게임즈에 合氣道라는 전혀 다른 두개의 종목이 등장하게 되면 그것을 지켜보는 세계인은 어느쪽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게 될지 판단해 보아야 합니다. 국제적인 행사에 국위선양을 위해 나온 선수들이 국위선양은 커녕 한국인의 위신만 추락하게 된다면 그 책임은 누구에게 지워질지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국내 합기도는 기술적으로 조직적으로도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윤대현

국제합기도연맹(IAF:International Aikido Federation) 정회원·공인 6단
(사)대한합기도회 회장
합기도신문 발행인
aikido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