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여기자, 본지 기사 포스트 게시중단 요청

<리얼뉴스> 기사를 게재한 네이버 블로그 포스트가 명예훼손을 사유로 게시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네이버는 명예훼손·기타권리 침해의 사유로 본지가 블로그에 게재한 ‘jtbc, 웹툰 독자 여혐으로 낙인찍다’ 포스트를 지난달 28일 게시중단 조치했다. 해당 포스트 게시중단 요청자는 박현주씨다.

박현주씨는 <JTBC> 뉴스룸에서 ‘여혐 논쟁’ 일베 회원들 고소 보도한 그 여기자다.

이자혜 작가와 인터뷰하는 jtbc 박현주 기자

박 기자는 웹툰 작가와 독자 사이에 벌어진 분쟁을 작가가 여혐 행위를 한 일베 회원들을 고소했다는 식으로 보도했다.

박 기자와 인터뷰한 이자혜 작가는 이후 미성년자 강간 사주 혐의로 연재하던 웹툰을 모두 중단한 상태다. 이 작가를 박 기자에게 소개한 이는 성희롱과 성추행, 노동착취와 인건비 미지급 혐의로 한국만화가협회로부터 제명당한 만화스토리작가 전진석이다.

관련기사
jtbc, 웹툰 독자 여혐으로 낙인찍다

이같은 논란의 방송을 보도한 박 기자는 오보를 인정하기는커녕 해당 사실을 밝힌 본지의 기사를 게재한 포스트를 네이버에 게시중단 요청을 했다.

게시물이 게시중단 됐다는 네이버의 고지 메일 캡쳐

박 기자의 요청에 네이버는 기계적으로 일 처리를 했겠지만 가장 큰 문제는 박 기자 본인에게 있다. 이 기사가 본인의 명예를 훼손한다면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거나 법적 대응을 하면 되는 일이다. 그런데 고작 네이버에 포스트 게시중단 신청을 했다.

박 기자가 해야 할 일은 게시중단 요청이 아니라 오보에 대한 인정과 사과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모르쇠로 일관하며 네이버에 포스트 게시중단 요청이나 하는 박 기자는 대한민국 정론 언론사를 자처하는 JTBC 뉴스룸 기자가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박 기자는 사실에 근거한 보도와 오보는 인정하고 사과하는 언론인이 되길 바라며 네이버 게시중단 요청 같은 행위는 그만두길 정중히 요구하는 바다.

김승한 기자

김승한 기자

의학전문기자. 전 대학병원 연구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
김승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