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노동기구(ILO) 기준 청년 체감실업률 34.2%···체감실업자 179만명

국제노동기구(ILO) 기준으로 청년층의 체감실업률이 34.2%이고 체감실업자는 179만2000명이라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4일 발표한 ‘청년 고용보조지표의 현황과 개선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청년층 공식 실업률은 8.0%, 공식 실업자는 34만5000명이다.

여기에 통계청이 국제노동기구(ILO)의 권고에 따라 공식 청년실업자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다른 직장을 구하는 취업준비자(시간관련 추가취업 가능자)와 입사시험 준비생(잠재경제활동인구)을 더해 발표한 ‘고용보조지표 3’의 인원은 113만8000명, 실업률은 22.6%다.

시간관련 불완전취업자→시간관련 추가취업가능자, 취업불가능구직자→잠재취업가능자 의 말장난
시간관련 불완전취업자→시간관련 추가취업가능자, 취업불가능구직자→잠재취업가능자 <통계청>의 말장난

보고서는 ‘고용보조지표 3’에 비자발적 비정규직(45만8000명)과 그냥 쉬고 있는 청년(19만7000명)까지 포함하면 청년 체감실업자는 179만2000명, 청년 체감실업률은 34.2%가 된다고 분석했다.

청년 체감실업률은 남성이 37.1%로 여성 31.4%보다 높았다.

현대경제연구원의  보고서
현대경제연구원의 <청년 고용보조지표의 현황과 개선방안> 보고서

이준협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청년 중 남성은 여성보다 양질의 일자리를 구할 때까지 구직활동을 계속하거나 잠시 구직활동을 포기하고 취업준비를 하는 경우가 많고, 취업이 힘들어지면서 아예 취업 자체를 포기하고 그냥 쉬는 경우도 많다”고 분석했다.

연령층으로 보면 20~24세의 체감 실업률이 41.0%로 25~29세(27.6%)보다 높았고, 대학재학생(49.1%)이 고교졸업생(36.8%)이나 대학졸업생(27.5%)보다 높았다.

이 연구위원은 “20~24세와 대학재학생은 자신이 원하는 일자리를 얻을 때까지 취업준비를 하는 경우가 많고 아직 취업에 대한 생각이 정립되지 않아 그냥 쉬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의  보고서
현대경제연구원의 <청년 고용보조지표의 현황과 개선방안> 보고서

보고서는 정부 차원에서 청년고용의 특수성을 고려한 추가적인 고용보조지표를 개발하고, 체감실업자의 특성에 맞춰 청년고용정책을 구체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위원은 “비자발적 비정규직과 시간 관련 추가취업희망자를 줄이기 위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를 줄이고 일자리 상승 사다리를 강화해야 한다”며 “그냥 쉬고 있는 청년을 줄이기 위해 직업체험 프로그램과 직업훈련을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