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혐 BJ ‘갓건배’ 옹호하는 일부 여기자들

[독자기고] 남성 혐오 BJ 유튜버 갓건배가 다시 뜨고 있다

최근 커뮤니티 한 곳에서는 남성 혐오 BJ 유튜버 갓건배의 그간 방송들을 모아놓은 동영상과 게시물들이 다시 올라와 네티즌의 반응이 뜨겁다.

그가 해왔던 남성 혐오방송내용 중 극히 일부만 모아놨음에도 불구하고, 댓글이 수십 개가 달릴 정도로 비판적인 내용이 대부분이다.

물론 댓글로 올라오는 반응들 대부분은 갓건배에 대한 비판적인 글들이지만 몇몇 소수의 네티즌은 갓건배에 대해서 전혀 상반되는 의견들을 내놓기도 했는데, 상당수는 여초카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들이었다. 관련 내용을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갓건배는 일부 남성 BJ들의 여성 혐오 발언을 미러링으로 방송할 뿐이다’

그렇다면 과연 이 발언은 사실일까.

일부 진보언론들에서 보도한 대로, 갓건배는 자신의 방송 컨텐츠에 미러링을 주제로 삼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내용 중 상당수는 남성 혐오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미성년자 성희롱, 여성 혐오 발언들도 상당하다.

심지어 갓건배는 방송 중 특정 남성 BJ의 실명을 언급하며 부모를 죽이고 싶다는 등 반인륜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미러링이 그것 자체로 비판적인 기능을 하려면 비판하려는 대상에 대한 정확한 문제 인식이 따라야 한다. 하지만 상대의 성별과 연령대를 불문하고 처음 마주하는 상대방에게 혐오 발언을 쏟아내는 그의 방송을 ‘미러링’으로만 해석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오히려 갓건배 식의 미러링이 거꾸로 미러링에 대한 문제 인식을 희석하고 온라인 혐오 발언을 더욱 늘리고 있다는 문제를 지적하는 의견이 상당하다.

남성 혐오 발언을 옹호하는 현시점의 주류 페미니즘에 대해 비판적인 네티즌들과 시민운동가들 사이에서는 처음 보는 상대방 게임유저에게 반인륜적인 욕설과 미성년자 성희롱, 남성·여성 혐오적인 발언 등 성별과 연령을 가리지 않고 마구 쏟아내는 그의 방송에 대해 여러 차례 경고와 자제의 목소리를 공개적으로 냈다.

하지만 이런 문제 인식과는 거꾸로 <여성신문>과 일부 진보언론 여기자들의 갓건배 짝사랑과 옹호는 바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그들은 갓건배를 영웅시하거나 그만의 미러링을 옹호하며 관련 기사들을 최근까지도 쏟아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여성살해 협박’ 범칙금 5만원 그 이후 ② 유튜버 ‘갓건배’ 인터뷰

사실, <여성신문>과 일부 진보언론 여기자들이 남혐을 일삼는 특정인과 특정 커뮤니티를 옹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메갈리아 사태가 터진 지난해 8월 진보언론 한 여기자는 메갈리아 티셔츠 구입 인증 사진(사진)을 본인 계정의 SNS에 올리기도 했고 또 다른 언론사의 한 여기자는 메갈리아에 후원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경향신문 최민영 기자의 트윗

그러나 언론사에 재직하는 여기자들이 사적인 공간과 공적인 지면을 넘나들며 아무리 남성 혐오 사이트에 대한 짝사랑과 구애의 기사들을 쏟아낸다고 해도 대중들이 그들에게 설득당할 것 같지는 않다.

오히려 깨어있는 진보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비이성적인 방식으로 남성 혐오문화를 짝사랑하는 특정 언론사들을 성토하거나 비판하는 게시물들과 관련 댓글들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패륜적인 발언을 놀이로 소비하고 공유하는 온라인 컨텐츠들은 남성 혐오이건 여성 혐오이건 그 어떤 방식의 다른 혐오라고 할지라도 지양되어야 한다. 그래야만 온라인 공간이, 혐오 발언이 사라지고 건강한 광장으로써 돌아갈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 될 것이다.

올 가을, 아직도 일부 여기자에 의한 남성 혐오 컨텐츠에 대한 짝사랑은 그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상대방에게 패륜 혐오 발언을 쏟아 내는 미러링이 일반 대중들로부터 설득력을 얻기는 더 이상 힘들 것이다.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적인 행동은, 몇몇 소수의 선동가보다 훨씬 위대하고 단단하기 때문이다.

김서영 기자

김서영 기자

리얼뉴스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vang1277@gmail.com
김서영 기자

Latest posts by 김서영 기자 (se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