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상위 10%가 하위 10%의 72배 벌어

신고자 절반 월 172만원도 못 벌어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 임대·투자·이자소득 등 각종 소득을 신고한 이들 중 절반은 월 평균 180만원도 채 못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상위 10%는 하위 10%의 71.9배인 1억2000만원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박주현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08∼2015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100분위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전체 소득신고자의 중위소득은 연 2073만원, 월 평균 172만원이었다. 중위소득이란 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을 말한다.

평균소득은 중위소득보다 1150만원 많은 3223만원, 월 269만원으로 나왔다. 통합소득이 아닌 근로소득자의 중위 연봉은 20272만원으로 월 189만원이었고, 평균연봉은 3245만원(월 270만원)으로 분석됐다.

소득계층별 양극화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통합소득 기준 상위 10%의 평균 소득은 1억1974만원으로 하위 10%(166만원)의 71.9배에 달했다. 근로소득 상위 10%의 연봉은 1억516만원으로 하위 10%(214만원)의 49배였다.

한국 상위 10% 소득집중도 최고 수준(출처 jtbc)

관련기사
문재인 정부와 소득주도 성장론
새로운 대한민국 해법 ‘1인 기준 저소득층 수당지원’
소득 차상위 9% ‘중산층’, 개혁 주체이자 ‘대상’

박주현 의원은 “고소득자에게 소득이 집중될수록 민간 소비가 둔화돼 경제 성장률을 정체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며 “한계소비성향이 높은 저소득층 지원을 통해 민간소비를 늘리는 것이 대한민국 경제의 유일한 해법이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갈수록 벌어지는 자산소득의 쏠림 현상을 해결해야 양극화를 완화할 수 있다”며 “자산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고 각종 분리과세를 종합소득으로 일원화하는 방향으로 조세 체계를 개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