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초중 영어 수업에 ‘AI 로봇’ 도입

교토⋅토다⋅카시와자키 지역 초등학교 및 중학교, 영어 교실에 ‘1인 1뮤지오’ 환경 조성
뮤지오, 보조교사 역할 맡아 학생들의 자연스러운 영어 발음 및 회화 학습 지도 예정

인공지능 학습 로봇 ‘뮤지오’의 개발사 AKA인텔리전스(AKA)는 14일 일본 교토⋅토다⋅카시와자키 지역 17곳의 초등학교 및 중학교가 뮤지오를 교내 영어 수업에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교토의 도시샤중학교는 지난 9월, 뮤지오를 도입하며 세계 최초의 AI 로봇 영어 교실을 개시했다. 이어 10월에는 사이타마현 토다시가 토다다이니초등학교 및 토다중학교에 뮤지오를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같은 달 ‘뮤지오 전용 교실’ 운영을 발표한 니가타현 카시와자키시는 오는 11월부터 시내 14곳의 학교에 뮤지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수업에 뮤지오를 활용 중인 토다다이니초등학교 영어교실

뮤지오 전용 교실에서 학생들에게는 컴퓨터 교실과 마찬가지로 1명당 1대의 기기가 배정된다. 원어민 수준의 영어 소통이 가능한 뮤지오는 학생들의 발음 교정 및 회화 연습을 담당하는 등 보조 교사 역할을 하며 수업 진행을 돕는다. 뮤지오 전용 교실은 본 수업이 끝난 이후에도 점심 시간 및 방과 후 자율학습 시간에도 개방되어 학생들의 능동적인 학습을 장려하고 있다.

이들 17곳 학교는 초·중 의무 교육 단계에서부터 대학 입시에 이르기까지의 영어 비중을 대폭 강화하는 일본 문부성의 교육 개혁에 발맞추기 위해 보다 효율적이며 학생들의 능동적인 참여가 가능한 뮤지오의 도입을 결정했다.

뮤지오 도입 일본 학교 목록

△교토
중학교(1곳) 도시샤중학교
△토다시(사이타마현)
초등학교(1곳) 토다다이니초등학교
중학교(1곳) 토다중학교
△카시와자키시(니가타현)
초등학교(9곳) 카시와자키초등학교, 나이고초등학교, 타지리초등학교, 비와지마초등학교, 나카도리초등학교, 쿠지라나미초등학교, 히요시초등학교, 마키하라초등학교, 오스초등학교
중학교 (5곳) 카가미가오키중학교, 다이고중학교, 히가시중학교, 키타조중학교, 다이니중학교

카시와자키시 교육위원회의 교육장 혼마 토시히로는 “뮤지오를 도입함으로써 학생들은 원어민 파트너와 학습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으로 정확한 발음을 연습하고 자유롭게 영어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됐다”며 “기존의 영어 수업 방식에 비해 학생들의 학습의욕이 더욱 고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시샤중학교의 영어 교사 탄다 타카시는 “교과서 및 수업 내용을 복습하는 것부터 시작해 학생 각각의 영어 실력에 맞춘 회화 연습이 가능한 AI 학습 로봇은 뮤지오는 향후 영어 교육 현장에서 크게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며 “기존 수업 방식에 비해 학생들의 능동적인 참여를 보다 잘 이끌어낼 수 있는 ‘1인 1 뮤지오’ 환경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이먼드 정 AKA 대표는 “현재 일본 학교에 설치되고 있는 뮤지오 교실은 AKA가 목표하는, 인공지능과 사람의 협업을 통한 교육 혁신의 중요한 시발점이자 개인 로봇 시대를 여는 상징적인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샤중학교에 배치된 뮤지오

한편 2016년 소프트뱅크 C&S과 유통 파트너십을 체결한 AKA는 올해 4월 최신형 ‘뮤지오X’를 일본에 공식 출시했다. 이어 가켄(Gakken), 아르크(Arc) 등 일본 주요 교육 기업과 제휴를 맺으며 뮤지오 생태계를 확대하는 동시에 교토대, 오사카대, 고베학원대 및 도시샤학교와 다양한 실증실험을 진행, 전국적인 실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원어민 수준의 자연스러운 영어회화 기능을 제공하는 뮤지오는 영어교육의 혁신을 주도하는 일본의 유수 국공립 교육기관 및 업계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오는 AKA가 자체 개발한 최첨단 AI 엔진 ‘뮤즈(Muse)’를 탑재한 인공지능 로봇이다. 뮤지오는 뮤즈의 딥러닝(deep-learning)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대화의 문맥 및 상황을 인지, 사용자와의 대화 내용을 기억할 수 있어 자연스러운 소통이 가능하다. AKA는 뮤지오가 일본 전역의 학교 및 학원에 도입되고 언어 교육 이외에도 프로그래밍 교육, 홈 어시스턴트 등 다방면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을 계속할 예정이다.

김준 기자

리얼뉴스 편집 책임자
realnewseditor@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