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초고속 충전 기술 구현···전기자동차 8~12분 완충

스마트폰·전기자동차 충전용 배터리, 8~12분 내 100% 충전

유쿠마(Yukuma)가 소비자가전, 에너지 저장시스템와 EV(전기자동차)를 위한 혁신적인 충전 솔루션을 탄생시켰다. 이 솔루션에는 새로운 화학 배터리셀, 배터리 관리 시스템, 전력 공급장치가 포함된다.

회사는 C 타입 케이블과 자체 개발한 충전기를 사용해 2800mAh 용량의 스마트폰 배터리를 12분 만에 0%에서 100%로 충전하는 결과를 달성했다. 이 배터리는 아이폰7플러스(iPhone 7 Plus) 배터리와 비슷한 크기지만 85%의 용량유지(capacity retention) 유지율로 2800 사이클 이상을 사용할 수 있다.

유쿠마가 전기자동차 및 스마트폰을 위한 세계 초고속 충전 기술을 구현한다

또한 EV용 솔루션은 전기자동차 충전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유쿠마의 자동차 배터리셀 1만9000mAh, 이 셀을 기반으로 한 배터리 팩과 자체 개발한 충전 시스템을 사용하면 전기자동차를 완전 충전하는 데 10분도 채 걸리지 않는다.

유쿠마가 경쟁사들과 가장 다른 점은 기술이 대량생산에 적합하고 셀 가격이 시장에서 유통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평균 가격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유쿠마는 R&D 센터에 전문가들을 초대해 결과를 증명할 준비를 마쳤다. 이 기술은 소비자가전, 스마트기기, EV, 각종 툴, 에너지저장시스템 등 다양한 제품에 활용될 수 있다.

회사는 다양한 적용을 위해 전체적인 충전 솔루션을 개발해왔다. 예를 들어 EV용 솔루션은 EV용 배터리 팩과 배터리 관리 시스템뿐만 아니라 유쿠마 셀 기반의 에너지 저장 장치를 설치한 충전소와 같은 인프라 솔루션도 포함한다. 스마트폰용 솔루션에는 배터리셀, 배터리 관리 시스템, C 타입 케이블을 사용한 범용 충전기가 포함된다.

이러한 솔루션들은 고속 충전에 흔히 발생하는 과열, 수명손실, 에너지 밀도 감소와 같은 문제들로부터 자유롭다. 배터리는 2800 사이클 이후에도 85%의 용량유지율을 달성해 어떤 경쟁사 제품보다도 뛰어난 성능을 보여준다.

유쿠마는 중국에 배터리 공장을 설립할 계획으로 해외 투자자 그룹과 투자를 논의 중에 있다.

유쿠마는 엔젤투자자의 지원으로 고속 충전기술을 발명한 독일 엔지니어가 설립한 회사다. 홍콩에 본사를 두고 중국에 제조시설과 R&D 센터를 소유하고 있다.

김준 기자

리얼뉴스 편집 책임자
realnewseditor@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