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 대학생·고령자에 첫 공급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도심 내 노후주택을 1~2인용 소형 주택으로 재건축·리모델링(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해 696세대를 공급한다.

공공 리모델링 임대주택은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른 청년 임대주택 30만실, 고령자 임대주택 5만호를 공급한다. 이번 첫 공급을 계기로 사업을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공급 지역과 물량은 서울, 수원, 인천 등 수도권은 145세대, 대전, 대구, 광주 등 수도권 외 지역에서 551세대가 각각 공급된다.

이번에 공급하는 696세대는 1∼2인 가구 임대수요가 많은 대학생에게 499세대(72%), 고령자에게 197세대(28%)를 공급하게 된다.

입주 대상자는 입주자 모집 공고일 기준으로 다음과 같이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

대학생 임대주택

대학생은 본인이 무주택자이고 대학 소재지 이외의 시·군 출신 대학생으로서 재학 중이거나, 다음 학기에 입학 또는 복학 예정인 사람이어야 한다.

고령자는 무주택세대 구성원으로서 65세 이상이며 입주자 선정일 기준 사업지역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사람이 해당된다.

임대료는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주변 시세의 30% 수준으로 책정돼 저소득 대학생 및 고령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크게 덜어 줄 것으로 보인다.

임대료는 서울시 성북구(보증금 360만원, 월임대료 13~15만원), 수도권 외(보증금 450만원, 월임대료 4~8만 원)

또한 정부에서 처음으로 지난 7월 착공해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서울시 장위동에 위치한 공유형 임대주택(8호)도 이번에 대학생을 대상으로 입주자를 모집해 공급할 계획이다.

공유형 임대주택에는 각 세대별로 별도의 방이 있고, 공동공간에 공동주방, 거실 및 세탁실을 배치(4층)하고 옥상에는 휴게공간도 마련해 입주자의 조망권과 정서적 유대감도 배려했다.

특히 입주자 선정 기준에 자동차 미보유자에게 가점을 부여하고 주차장 여유 공간은 성북구청과 협의해 지역주민들을 위한 복합 문화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공공 리모델링 임대주택의 커뮤니티 공간을 지역주민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의하여 차별화된 임대주택 공급함으로써 지역 주민들이 함께 하는 임대주택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입주자 모집은 30일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12월 12일부터 18일까지 신청을 받고 다음해 1∼2월에 선정을 완료해 빠른 곳은 2월부터 입주하게 된다.

입주 희망자는 12월 12~18일 동안 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를 방문해 임대주택 입주자 신청을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공공 리모델링 임대주택 사업은 노후된 주택을 리모델링 또는 재건축해 저렴하게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열악한 주거환경을 정비하는 도시재생의 역할도 하는 의미있는 사업이라며 공공 리모델링 임대주택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대학생, 고령자의 주거안정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서영 기자

김서영 기자

리얼뉴스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vang1277@gmail.com
김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