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과분한 자리에 앉아 신난 홍준표, 천박하다”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이 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막말에 대해 “천박하다”며 “과분한 자리에 앉아 있다 보니까 신이 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이번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당대표와 후보들 간에 날 선 공방이 이어지는 것을 두고 “당이 엉성하다”며 “당대표와 과거 친박세력이 정부 여당 입장에서는 효자”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홍 대표가) 과분한 자리에 앉아 있다 보니까 신이 난 것”이라며 “의도를 했다면 어리석다”고 지적했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출처 TV조선 ‘강적들’)

홍 대표가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내가 관여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천박하다. ‘원내대표랑 잘 협의를 해서 당을 잘 이끌어나가겠다’고 얘기할 일이지 ‘그 전 원내대표가 내 말 안 들었기 때문에 이제는 내 말 잘 듣게 하겠다’는 것 아닌가. 지도자로서 할 얘기가 아니다”며 “남성들끼리 서로 서열 다툼하는 모습을 국민한테 보여주고 있다”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제1야당의 원내대표 경선이 흥행에서 실패한 부분을 두고는 “당 자체에 관심도 없을뿐더러 그렇게 대표라고 나온 사람들도 별로 그렇게 눈에 띄는 사람이 없으니까 그렇다”고 말했다. 어떤 후보가 유력한 것으로 보는지에 대한 진행자의 질문에는 “다들 마뜩잖기 때문에 예측 자체를 하기 싫다”며 거부했다.

친박이 언급되는 데에 대해서는 “친박이 없어졌다고 한다. 박근혜 대통령 호위무사 노릇 하면서 온갖 추태를 다 보이다가 이제는 다른 소리 하고 그런 사람들이 대표라고 나오고 있고. 또 한 사람은 자유한국당은 뭐 당도 아니라고 욕하고 나갔다가 또 불리하니까 다시 들어오고, 한 사람은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언제 친박이었는지 딴청부리고. 이런 분들이 대표 나온다는데 거기에다 예상까지 하고 있다는 것은 정말 저한테서는 정말 치욕이다”고 말했다.

한편 안희정 충남지사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안희정 지사가 뭘 아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전 의원은 “차기 대선주자가 되려면 현직 대통령에게 낙점을 받아선 안 된다. 국민은 그런 사람은 안 뽑아준다. 스스로 커서 지도자가 돼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 호위무사들이 대권 주자가 되겠나. 이명박 대통령이 찍은 그 사람은 될 사람도 안 됐다”고 말했다.

유현욱

진짜 세상을 만들어가는 데 한술 보탭니다.
fldjf2fldjf@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