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한선교-홍문종-유기준 ‘비홍’ 단일화 아니면 의미 없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는 홍문종 의원이 8일 오전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한선교-홍문종-유기준 이렇게 해서 비홍 그룹에서 단일화한다는 것은 의미가 있는지 모르지만 그게 아니면 의미 없다”고 단언했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출처 SBS)

범친박으로 분류되는 한선교 의원이 중립 쪽의 단일후보로 결정되면서 “(홍문종 의원이)불리해진 것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옛날에 제가 친박이었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는다”면서도 “과거에 친박이었다는 것일 뿐이지, 지금 현재로서는 구태여 계보를 따진다고 하면, 친홍준표가 있고 그리고 친홍준표가 아닌 사람들이 있는 거다, 반홍이 있는 거다”라고 반박했다.

일각에서 언급되는, 유기준 의원과의 단일화 필요성에 대해서는 “모든 분이 다 이른바 비홍, 따지자면 비홍 계파라고 볼 수 있다. 그래서 물론 유기준 의원님이나 저나 지지자들이 서로 겹치는 건 사실이지만, 친박이라는 이름으로 단일화하는 건 옳지 않다, 그렇게 생각한다. 구태여 하자면 한선교-홍문종-유기준 이렇게 해서 비홍 그룹에서 우리가 단일화한다는 것은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지만, 그게 아니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친홍 세력들이 원내대표까지 당 대표의 조종을 받는 아바타 같은 2중대, 이런 원내대표를 원할까 생각하면 친홍이라고 해서 꼭 친홍 원내대표를 고르리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홍 대표가)‘원내대표 일에 내가 직접 관여하겠다’ 이렇게 말씀하셨는데 그것 때문에 의원들께서 상당히 심기가 불편하셨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홍 의원은 “홍 대표가 대표가 되신지 얼마 안 됐고, 또 당의 아웃사이더였다”며 그럼에도 “홍준표 대표가 잘돼야 우리 당이 잘된다는 것에 대해서도 저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당이라는 것은 여러 사람의 아주 다양한 의견들이 있는데, 다양한 의견들에 대해서 홍준표 대표가 좀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의 의견을 잘 듣고 그 의견을 당 운영하는데 반영하는 데 좀 미흡하지 않나, 하는 그런 아쉬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국민의당과의 협조에 대해서는 “국민의당과의 협조는 어렵다. 기본적으로 국민의당은 민주당의 2중대다, 이런 생각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국민의당이)우리하고 같이 가기보다는 민주당하고 같이 갈 가능성이 높다는 걸 전제로 우리가 협상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현욱

진짜 세상을 만들어가는 데 한술 보탭니다.
fldjf2fldjf@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