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너무 부족한 대한민국’···한국인 수면 시간 6.3시간

체중 불만족·식습관 불규칙·스트레스 많아

한국인의 실제 수면 시간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7일 AIA생명이 아태지역 15곳 국가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한국인의 실제 수면 시간은 6.3시간이었다. 이는 아태지역 평균 실제 수면 시간(6.9시간)보다 0.6시간가량 적은 것이다.

또 응답자가 희망하는 수면 시간인 기대 수면 시간도 7.5시간으로 아태지역 평균 기대 수면 시간(7.9시간)보다 적었다.

자녀의 수면 정도에 대한 질문에서는 국내 응답자의 53%가 ‘자녀가 충분히 자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자녀가 충분히 자지 못하는 이유로는 인터넷 사용(39%·복수응답 가능)과 방과 후 학원 수업(30%) 등을 꼽았다.

sisters-929172_1920

수면과 체중, 식습관, 스트레스 지수 등 건강 수준을 총합한 건강생활지수는 61점으로 15개 국가 중 9위를 기록했다.

2013년에는 57점으로 최하위였지만 3년 전과 비교하면 그나마 점수와 순위가 모두 올라갔다.

그러나 15개국 평균(64점)에는 여전히 못 미쳤다. 아태지역에서 건강생활지수가 가장 높은 국가는 중국(72점)이었으며, 홍콩은 57점으로 최하위였다.

한국인은 수면 외에도 체중에도 대체로 만족하지 못했다.

‘현재 체중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서 국내 응답자의 74%가 스스로 체중감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는 아태지역 평균(48%)보다 26%포인트 높은 수치로, 대만(76%)에 이어 2번째로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81%)이 남성(66%)보다 불만족도가 높았다. 원하는 체중감량 정도는 평균 7.2㎏이었다.

체중감량을 희망하는 이유로는 ‘전반적인 건강 증진을 위해’(93%), ‘더 날렵한 느낌이 들려고’(91%) 등을 꼽았다.

다이어트 이미지

‘자녀의 체중감량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서는 40%의 응답자가 자녀들이 체중을 줄여야 한다고 답해, 아태지역 평균(16%)보다 3배 높았다.

국내 응답자들은 자녀들도 5㎏ 정도의 체중감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식습관에서도 매일 아침 식사를 거르는 한국인은 31%로, 아태지역 평균(15%)보다 2배 높았다.

‘매일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하는가?’ 질문에는 51%만 ‘그렇다’고 답해 아태지역 평균(68%)을 밑돌았다.

체중감량을 위해 채소와 과일을 꾸준히 섭취하는 한국인도 40%에 불과해 아태지역 평균(60%)과 차이가 컸다.

한국인의 스트레스 지수는 6.6점으로 아태지역 평균(6.2점)보다 다소 높았다.

스트레스의 원인으로는 가계 재무상황(81%)과 회사 업무(80%), 사회생활(67%), 개인 건강(66%) 등을 꼽았다.

개인 건강과 관련해서는 암 발병(71%)에 대한 걱정이 가장 높았다.

남성은 위암(44%), 간암(38%), 폐암(36%) 발병을 걱정했고, 여성은 위암(44%), 유방암(36%), 자궁경부암(31%) 등 여성 암 발병을 우려했다.

이번 조사는 아태지역 15개 국가에서 18세 이상 성인 1만316명 (한국 751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