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너무 부족한 대한민국’···한국인 수면 시간 6.3시간

체중 불만족·식습관 불규칙·스트레스 많아

한국인의 실제 수면 시간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7일 AIA생명이 아태지역 15곳 국가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한국인의 실제 수면 시간은 6.3시간이었다. 이는 아태지역 평균 실제 수면 시간(6.9시간)보다 0.6시간가량 적은 것이다.

또 응답자가 희망하는 수면 시간인 기대 수면 시간도 7.5시간으로 아태지역 평균 기대 수면 시간(7.9시간)보다 적었다.

자녀의 수면 정도에 대한 질문에서는 국내 응답자의 53%가 ‘자녀가 충분히 자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자녀가 충분히 자지 못하는 이유로는 인터넷 사용(39%·복수응답 가능)과 방과 후 학원 수업(30%) 등을 꼽았다.

sisters-929172_1920

수면과 체중, 식습관, 스트레스 지수 등 건강 수준을 총합한 건강생활지수는 61점으로 15개 국가 중 9위를 기록했다.

2013년에는 57점으로 최하위였지만 3년 전과 비교하면 그나마 점수와 순위가 모두 올라갔다.

그러나 15개국 평균(64점)에는 여전히 못 미쳤다. 아태지역에서 건강생활지수가 가장 높은 국가는 중국(72점)이었으며, 홍콩은 57점으로 최하위였다.

한국인은 수면 외에도 체중에도 대체로 만족하지 못했다.

‘현재 체중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서 국내 응답자의 74%가 스스로 체중감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는 아태지역 평균(48%)보다 26%포인트 높은 수치로, 대만(76%)에 이어 2번째로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81%)이 남성(66%)보다 불만족도가 높았다. 원하는 체중감량 정도는 평균 7.2㎏이었다.

체중감량을 희망하는 이유로는 ‘전반적인 건강 증진을 위해’(93%), ‘더 날렵한 느낌이 들려고’(91%) 등을 꼽았다.

다이어트 이미지

‘자녀의 체중감량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서는 40%의 응답자가 자녀들이 체중을 줄여야 한다고 답해, 아태지역 평균(16%)보다 3배 높았다.

국내 응답자들은 자녀들도 5㎏ 정도의 체중감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식습관에서도 매일 아침 식사를 거르는 한국인은 31%로, 아태지역 평균(15%)보다 2배 높았다.

‘매일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하는가?’ 질문에는 51%만 ‘그렇다’고 답해 아태지역 평균(68%)을 밑돌았다.

체중감량을 위해 채소와 과일을 꾸준히 섭취하는 한국인도 40%에 불과해 아태지역 평균(60%)과 차이가 컸다.

한국인의 스트레스 지수는 6.6점으로 아태지역 평균(6.2점)보다 다소 높았다.

스트레스의 원인으로는 가계 재무상황(81%)과 회사 업무(80%), 사회생활(67%), 개인 건강(66%) 등을 꼽았다.

개인 건강과 관련해서는 암 발병(71%)에 대한 걱정이 가장 높았다.

남성은 위암(44%), 간암(38%), 폐암(36%) 발병을 걱정했고, 여성은 위암(44%), 유방암(36%), 자궁경부암(31%) 등 여성 암 발병을 우려했다.

이번 조사는 아태지역 15개 국가에서 18세 이상 성인 1만316명 (한국 751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승한 기자

의학전문기자. 전 대학병원 연구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