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안철수, 통합 논의하지 않겠단 약속 지켜야”

국민의당 내부 갈등 문제로 안철수 대표 재신임 주장이 거론되고 가운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1일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팽배하지만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논의하지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대표는 지난 10일 김대중 마라톤대회장에서 계란을 맞는 불상사를 당했다. 이에 대해 “만약 안철수 대표가 맞았으면 난리가 났지 않았겠나”라며 “박지원은 안철수를 보호하고 안철수 측은 박지원에게 달걀 던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계란 사태’에 대해 박 전 대표는 여러 가지가 겹쳤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며 “하필 (DJ 비자금 의혹 논란에 서 있는 의원의) 이름이 박주원, 또 박지원 해가지고 제가 피해를 많이 봤다. 그냥 들으신 분들은 저에게 연락해서 ‘어떻게 당신이 DJ한테 그럴 수 있느냐’고 이야기를 한다”고 토로했다.

사진=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박주원 최고위원의 DJ 비자금 의혹 제보 논란 등으로 당내 갈등이 커지는 상황과 관련 “오늘 아침 경향신문 보도를 보더라도 박주원 최고위원께서 주성영 전 의원에게 전화해서 ‘그거 좀 안 했다고 해달라’ 이런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사실을 인정한 것 아니겠는가. 그래서 굉장히 격앙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어떻게 됐든 호남만 가지고도 안 되고 호남을 빼고도 안 되는 게 우리 국민의당이다”라며 “안철수의 새정치를 국민의당이 총선 때 받쳐줘 오늘이 있다. 그래서 외연을 확대하는 건 바람직하지만, 안철수 대표가 정체성과 가치관을 버리면서 통합을 하려고 하는 것은 아직까지 당내의 호남 등 여러분들이 반대하기 때문에, 특히 의원들의 3분의 2가 반대하기 때문에 저는 통합의 방법을 거둬들였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최상의 방법은 안철수 대표가 통합 논의를 거둬줘라. 안 한다고 하면서 계속하고 다니니까 문제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10일 조선대 토론회에서 “(안철수 대표) 당신이 대표가 되면 두 달 내에 20% 이상 지지도를 끌어올린다고 하더니 오히려 더 떨어져서 4~5%까지 가느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 하는 의견도 나왔지만, 당이 그런 식으로 막된 길로 가면 안 된다”며 “안철수 대표의 해결의 길은 통합을 지금 논의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지키면 된다”고 단언했다.

국민의당 내부 갈등 문제로 안철수 대표 재신임 주장이 거론되고 가운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1일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팽배하지만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논의하지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대표는 지난 10일 김대중 마라톤대회장에서 계란을 맞는 불상사를 당했다. 이에 대해 “만약 안철수 대표가 맞았으면 난리가 났지 않았겠나”라며 “박지원은 안철수를 보호하고 안철수 측은 박지원에게 달걀 던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계란 사태’에 대해 박 전 대표는 여러 가지가 겹쳤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며 “하필 (DJ 비자금 의혹 논란에 서 있는 의원의) 이름이 박주원, 또 박지원 해가지고 제가 피해를 많이 봤다. 그냥 들으신 분들은 저에게 연락해서 ‘어떻게 당신이 DJ한테 그럴 수 있느냐’고 이야기를 한다”고 토로했다.

박주원 최고위원의 DJ 비자금 의혹 제보 논란 등으로 당내 갈등이 커지는 상황과 관련 “오늘 아침 경향신문 보도를 보더라도 박주원 최고위원께서 주성영 전 의원에게 전화해서 ‘그거 좀 안 했다고 해달라’ 이런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사실을 인정한 것 아니겠는가. 그래서 굉장히 격앙돼 있다”고 말했다.

11월 23일 열린 ‘국민통합포럼’에 참석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이어 박 전 대표는 “어떻게 됐든 호남만 가지고도 안 되고 호남을 빼고도 안 되는 게 우리 국민의당이다”라며 “안철수의 새정치를 국민의당이 총선 때 받쳐줘 오늘이 있다. 그래서 외연을 확대하는 건 바람직하지만, 안철수 대표가 정체성과 가치관을 버리면서 통합을 하려고 하는 것은 아직까지 당내의 호남 등 여러분들이 반대하기 때문에, 특히 의원들의 3분의 2가 반대하기 때문에 저는 통합의 방법을 거둬들였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최상의 방법은 안철수 대표가 통합 논의를 거둬줘라. 안 한다고 하면서 계속하고 다니니까 문제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10일 조선대 토론회에서 “(안철수 대표) 당신이 대표가 되면 두 달 내에 20% 이상 지지도를 끌어올린다고 하더니 오히려 더 떨어져서 4~5%까지 가느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 하는 의견도 나왔지만, 당이 그런 식으로 막된 길로 가면 안 된다”며 “안철수 대표의 해결의 길은 통합을 지금 논의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지키면 된다”고 단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