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안철수, 안초딩에서 안중딩 됐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12일 오전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두고 “칭찬 좀 하겠다”며 “(안 대표가)안초딩에서 안중딩 정도로 올랐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박주원 최고위원의 DJ 비자금 의혹 제보 논란 등으로 당내 갈등이 커지는 상황과 관련 안 대표가 박 최고위원의 당원권을 정지시키고 최고위원직에서 사퇴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11월 21일 바른정당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하태경 의원(출처 바른정당)

이 문제에 대해 하 최고위원은 “안 대표, 박지원 전 대표 둘 다 이득을 본다고 본다”며 “왜냐하면 박 전 대표는 단호하게 이 문제를 처음에 지적한 사람으로서 호남을 대변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얻었고, 안철수 대표도 신속하고 단호하게 최고위원 사퇴를 시킴으로써 안초딩에서 안중딩 정도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대표에게 팁을 하나 드리겠다”면서 “국민의당 내에서 DJ 정신을 훼손하는 사람은 가만두지 않겠다고 단호하게 선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이 분이 홍준표 대표 측근이다. 홍준표 대표 경남도지사 선거할 때 홍보단장인가 했다. 그래서 성완종 그 돈하고도 연결 돼있는 분이다”라면서 “본인은 친안 계열을 표방했지만, 최고위원에 당선되기 위해서 안 대표의 표가 필요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하 의원은 “제가 볼 땐 이 분이 가지고 있는 리스트가 엄청 많을 것 같다”면서 “그래서 국민의당 내에서 어떤 폭탄을 터뜨릴지에 대해 불안해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