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화 강세에 ‘달러화’ 투자?

달러화 자산에 투자하는 사람들이 많다. 달러화 투자 관련 질문을 하는 지인이 많지만 그럴 때 필자의 답은 정해져 있다.

비웃음 받을 각오로 말하자면, 필자는 원달러가 700원 되는 것도 순식간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심하게 본다면 20년 안에 200원 될 수도 있다.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발언으로 들릴 수도 있지만, 거시경제 투자는 리스크를 모두 검토하는 일이다. 200원이 될 가능성이 1300원 될 가능성보다 낮다는 것은 알고 있다.

사진=달러

그렇지만 달러화가 5000원 (5배 강세) 될 가능성보다 200원 (5배 약세)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본다. 물론 둘 다 매우 가능성은 낮다. 700원은 그냥 외환 자체가 워낙 빠르게 움직이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거시경제는 하루아침에 변하지 않을 것 같지만 대부분 돌아보면 하루아침에 변한다.

달러화 박스권 베팅하시는 사람들이 주위에 많다. 1100원 초반에서는 무조건 사고 올라가면 파는 식이다. 박스권 매매는 시장만 하루 종일 보는 전문 투자자들이 아니라면 레버리지를 섞어서 쓸만한 전략은 아니다.

세상은 항상 뜻밖의 돌파와 추세로 이뤄져 있는데, 한번 돌파하고 나면 물을 타야 할지 손절매를 해야 할지 알 수가 없다. 그래서 ‘빠지면 계속 산다’는 투자는 동의할 수 없다. 이같은 투자를 말리고 싶었지만, 박스권 매매를 하는 사람을 말리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다.

펀더멘탈로 본다면 달러화는 역대 최대 버블 스토리 중에 하나다. 필자만의 의견이 아니다. 미국의 지식인들도 상당수 언급하고 있는 내용이 아닌가? 식자뿐이랴, ‘버블’이라고 규정하진 않지만, 미국 정치인들도 매우 실감하고 있는 일이다. 어떻게든 달러화 강세를 풀어내는 것이 트럼프의 운명이기도 하다.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지만, 하여튼 간에 미국 정치계와 더불어 경제계도 달러화를 약세로 전환하기 위해 아주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다만 부드럽게 전개하기 위한 전술들을 사용할 것이다.

달러화 탈피에 대한 노력이 막강하다. 거대한 버블이다 보니 풀어내는 과정도 훗날 돌아보면 엄청난 드라마가 될 것이다. 가장 선봉은 말하나 마나, 암호화 화폐가 아니겠는가? 성공하든 실패하든 간에, 그 근본은 달러화에 대한 지나친 의존에서 도망치고자 하는 행위다. 금은을 대체할 수 있는 달러화 대체자산으로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비트코인이 2000만원을 넘어 2400만원을 찍었다

달러화를 지탱하고 있는 것이 미국의 경제적 성장이라고 생각해선 안 된다. 몇 가지 복잡한 장치로 인해 억지로 유지되는데, 핵심은 ‘의존증’이다. 남들이 의존하기 때문에 나도 의존할 수밖에 없고, 의존하지 않자니 달리 의존할 데가 없었다. 의존에 의존이 이어져 일종의 가상화폐로서의 가치 폭등을 유지하는 중이다. 이런 현상 자체가 5년 10년을 더 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20년을 갈 수는 없다.

달러화의 가치 상승에는 여러 국가와 그 독재자, 지하세력들의 수십 년간의 달러 사재기라는 수급이 있었다. 더 이상 사서 쟁여 놓을 수 없을 만큼 달러를 긁어모아 창고에 쌓아놨다. 전 세계에서 달러가 가장 확실한 지급 수단이란 것을 알기 때문이지만 모아두는 것도 한계가 있다.

특히, 훨씬 더 편리하고 가벼운 어떤 것으로 대신 모아 놓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안 지금, 수급의 방향이 달라질 개연성은 충분하다. 큰 수급은 엄청나게 미세하고 다양한 마이크로 수급의 변동에서 일어난다. 참여자가 많은 만큼 추세가 크고, 흐름이 바뀐 후의 추세도 크다.

어쨌건 가장 중요한 것은, 전 세계에 가장 힘 있는 자들이 달러 약세를 원하는 타이밍이 오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힘없는 사람들은 달러를 잔뜩 들고 있다. 달러가 약세가 되면 미국 국채가격도 강력한 하락 압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달러 강세에 편입해 거대한 자금을 빌려뒀기 때문이다.

달러 자산이 아니라, 해외 자산에 투자하라는 것이 더 맞는 이야기다. 뭐가 됐건 중화권 자산에 투자를 일부 해놔야 할 것이고, 더 나아가 전 세계에 골고루 투자를 넓혀놔야 한다. 우리나라의 리스크도 만만찮기 때문이다. 또한, 해외 투자는 우리나라에서 성장동력이 발생하지 않을 때 우리 사회를 지켜줄 강력한 금융 에너지다.

그러니 우리나라보다 미국이 무조건 낫다는 생각은 접어두자. 미국 주식은 보기 드문 강세장이지만, 그렇다고 달러화 자산이 마냥 다 좋은 것은 아니다.